상단여백
HOME 버스/승합 버스
현대차, 수소전기버스 시대 연다...내년 6개 시에 30대 공급서울시, 광주시 등 6개 지자체와 업무협약 체결
서울은 이달부터 405번 버스노선에 시범 투입
수소충전소 SPC ‘수소에너지네트워크㈜’도 출범
현대자동차가 21일 서울 도심 시내버스 노선에 이어 내년 3월부터 전국 6곳 지자체에 신형 수소버스를 공급한다고 밝혔다. (사진: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가 내년부터 서울, 울산, 광주, 창원, 서산, 아산 등 전국 6개 도시에 총 30대의 수소전기버스(이하 수소버스)를 공급한다.

현대차는 21일 정부 및 지자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버스 시범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 같은 내용을 밝혔다.

업무협약에 따르면 6곳의 지자체는 내년 3월부터 수소전기버스를 순차적으로 도입해 노선버스 등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시 7대, 광주시 6대, 창원시 5대, 서산시 5대, 아산시 4대, 울산시 3대가 배정된다. 수소충전소 유무와 지자체의 경유버스 대체 정책 등이 종합적으로 고려된 결과다.

이와는 별개로 현대차는 이달부터 내년 8월까지 서울시 405번 버스노선에 수소버스를 공급한다. 서울시는 21일 산업부, 환경부와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염곡동에서 서울시청을 순환하는 왕복 43km 구간에 현대차 신형 수소버스를 시범 투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투입되는 차량은 지난달 국내 최초로 울산시 시내버스 노선에 투입된 수소버스와 제원과 성능이 동일하다. 최고출력은 200kW, 최고속도는 92km/h, 1회 충전 주행거리는 317km(서울 시내 기준)다. 충전소는 현대차가 운영하는 양재 그린 스테이션을 활용하며, 하루 평균 4~5회 정도 운행할 방침이다.

이달부터 서울 염곡동에서 서울시청을 순환하는 노선을 달리는 405번 수소버스 모습. (사진: 현대자동차)

이날 행사에서는 수소충전소 특수목적법인 발대식도 개최됐다. 한국가스공사, 현대차, 에어리퀴드, 효성중공업, 코오롱인더스트리얼 등 13개 회사는 특수목적법인 ‘수소에너지네트워크주식회사(HyNet)’을 설립하고, 1,350억원 투자를 공식화했다.

이 특수목적법인은 향후 정부 및 지자체와의 협력을 통해 정부의 수소충전소 보조사업에 참여, 수소충전인프라 구축에 기여할 예정이다.

정진행 현대차 사장은 “내년은 수소버스가 전국적으로 광범위하게 확대 도입되는 첫 해”라며, “시민들이 이용하는 버스가 수소버스로 점진적으로 대체되고 수소에너지네트워크주식회사의 활동이 본격화되면 수소차 대중화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의 수소버스, 수소트럭 등은 최근 해외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으며 차세대 수출 산업으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 9월에는 2019년부터 5년간 수소트럭 1,000대를 유럽 시장에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해당 DB브랜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버스사랑 2018-11-29 18:07:04

    전기 버스가 현실적으로 대안이 아닐까 합니다.
    충전시설 및 비용입니다.
    또한 중국 전기버스와에 경쟁이 더 좋은 버스를 만들꺼라 생각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