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보험
영업용 차량도 가입 가능한 ‘LIG행복한운전자보험’ 출시

LIG손해보험은 3일 보험 만기 때 납입했던 보험료를 100% 돌려받을 수 있는 운전자보험 신상품 ‘LIG행복한운전자보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LIG행복한운전자보험’은 변동금리 대신 3.75%부터 최고 4%의 고정금리를 적용해 보험 가입기간이 끝나는 시점에서 납입했던 보험료 전액을 그대로 돌려받을 수 있도록 했다. 또 만기 때 기본계약 가입금액의 10%에 해당하는 액수를 정액으로 환급받는 만기정액 환급형 설계도 가능하다.

환급뿐만 아니라 보장 역시 든든하다. 운전 중 사고로 구속되거나 검찰에 공소제기된 경우 변호사 선임비용을 최대 500만원 범위 내에서 실손보장한다.(단, 약식기소 제외)

또한 피해자가 사망하거나 부상을 당해 합의가 필요한 경우, 진단 정도에 따라 최고 3천만원의 합의금을 지원하며, 확정판결된 벌금형에 대해서도 최대 2천만원까지 보장 받을 수 있다. 또 상해입원일당, 상해수술비, 골절화상진단비 등 운전 중이 아닌 일상 생활 속 위험까지도 함께 보장이 가능하다.

택시나 대리운전, 버스, 화물차 등 영업용 차량 운전자도 폭 넓은 보장을 받을 수 있다. 변호사 선임비용과, 벌금, 교통사고처리보장은 물론 운전면허 정지나 취소에 따르는 비용 손해까지 업계 최고 수준의 보장을 받을 수 있다. 또한 3~10년만기로 가입할 때 5인 이상 단체 가입 시에는 1%의 보험료 할인도 받을 수 있다.

장기상품팀 이강복 팀장은 “금리변동에 관계 없이 가입 당시 예정된 만기환급금을 그대로 받을 수 있어 운전 중 비용손해 보장은 물론 자녀 대학 입학금이나 결혼비용 등 목적 자금 마련에도 유용한 상품”이라고 말했다 .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