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버스/승합 버스
이지웰페어, BYD 전기버스 보조금 인증 완료BYD 15인승 전기버스 eBus-7, 환경부 보조금 대상 확정

이지웰페어(대표이사 조현철)는 국내 공급을 앞두고 있는 BYD 전기버스 eBus-7의 환경부 보급평가 인증을 완료했다고 27일 밝혔다.

이지웰페어는 지난 해 11월 우도사랑협동조합과 BYD eBus-7 전기버스 20대 납품 계약을 체결하고 국토교통부 자기인증·제원등록과 환경부 배출가스·소음 인증을 마친 바 있다. 이번 환경부 보급평가 인증 완료에 따라 eBus-7 구매시 정부 및 지자체 보조금 지원도 가능해져 이지웰페어의 BYD 전기버스 영업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이지웰페어는 이번 환경부 보조금 평가시험 인증을 시작으로 향후 전기버스 라인업의 추가 인증 시험을 지속할 계획이다.

이지웰페어 브랜드부문 정은석 부사장은 “글로벌 시장에서 뛰어난 기술력과 상품 경쟁력을 지닌 BYD의 전기버스가 까다로운 국내 환경부 보조금 기준에도 적합한 것으로 입증됐다”면서, “eBus-7 외에 11미터급 eBus-12와 8미터급 eBus-8의 인증도 진행하여 다양한 라인업을 완비해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eBus-7은 이지웰페어가 우도에 공급 진행 중인 모델로써, 전장 7.1m의 15인승 크기에 고효율 리튬인산철 배터리를 탑재하여 2시간 이내의 충전으로 200Km 이상의 거리를 주행 할 수 있다. 또한 BYD가 자체 개발한 영구자석 동기모터를 후륜 차축에 장착하여 최대 150Kw의 출력과 최대 550Nm의 토크를 기반으로, 최대 속도 75Km/h와 25% 경사각의 등판 성능을 발휘한다.

eBus-7의 차체는 가볍고 부식에 강한 알루미늄 합금 소재로 제작하여 차량의 수명과 성능을 크게 향상 시키는 한편, 편의사양으로 스마트키 시스템을 적용하여 원격으로 차량 시동과 도어 제어를 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eBus-7은 화학적으로 안정적인 구조의 리튬인산철 배터리를 탑재해 전기버스의 배터리 수명을 대폭 증가 시켰으며, 과충전, 과방전시에도 폭발, 화재 등의 위험 없이 안전한 사용이 가능해 미국연방자동차안전기준(FMVSS)을 통과하기도 했다. 수명이 다한 리튬인산철 배터리는 에너지저장장치(ESS)에 재활용까지 가능해 eBus-7의 친환경적인 특성이 더욱 부각될 전망이다.

eBus-7의 전용 급속 충전기는 AC 고출력 80kW의 규격으로써, 별도의 전류 변환 장치 없이 사용이 가능해 협소한 공간에서도 적은 비용으로 간편하게 설치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지웰페어 브랜드부문 정은석 부사장은 “금번 eBus-7의 환경부 보급평가 인증을 마지막으로 차량을 우도에 공급하기 위한 준비가 모두 마무리됐다”면서, “최종 납품까지 공급 과정 전반에 만전을 기하는 것은 물론, 우도 전체의 전기버스 수요가 금번 20대 공급 이외에도 20~40대 가량이 추가로 필요한 실정을 감안하여, 공급 이후에도 구매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수준 높은 A/S 네트워크를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지웰페어는 이달BYD 전기버스 공식 홈페이지(bydev.co.kr)를 개설하고 A/S 네트워크 구축과 인력 모집에 나서는 등 전기버스 영업을 본격화하고 있다.

구독신청

김영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