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품/용품 부품
첨단안전장치, 경기도 광역버스부터 시작된다경기도, 지자체 중 처음 2,402대 구매·설치사업 실시
제품공급자로 ‘모바일어플라이언스’와 ‘PLK’ 2사 선정

경기도 내 광역버스 2,402대에 설치될 예정인 운전자 첨단안전보조장치(ADAS)인 차로이탈경고장치(LDWS) 구매 및 설치사업에 모바일 어플라이언스(대표이사 이재신)와 피엘케이테크놀러지(대표이사 박광일) 2개 사가 최종 선정됐다.

모바일 어플라이언스의 공급 제품은 ‘폰터스(PONTUS) A300’이며, 피엘케이테크놀러지(이하 PLK)는 ‘로드스코프 7’이다.

사업추진 기관인 경기도버스사업운송조합에 따르면, 지난해 국토부와 산하 기관인 교통안전공단은 경기도 내 광역버스에 첨단안전장치 장착을 위해 전세버스공제조합, 전국화물자동차공제조합 등과 함께 첨단안전장치 시범장착사업을 벌여왔다.

이런 가운데 최근 연이어 발생한 대형 버스 교통사고들로 인해 국토부가 의무장착 대상 확대 및 도입 시기를 앞당기려는 기조에 맞춰, 지자체로는 처음으로 경기도가 광역버스에 첨단안전장치 장착을 진행하게 됐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60만 원 한도 내에서 첨단안전장치 구매금액의 80%까지 지원금을 지급하게 되며, 경기도 광역버스를 운행하고 있는 운수업체들은 이번에 선정된 모바일어플라이언스와 PLK의 제품 중에서 장착제품을 선택하게 된다.

경기도는 올해 말까지 광역버스 2,402대에 대해 장착을 완료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해부터 연이어 발생한 대형버스 교통사고들로 인해 국토부가 추진하고 있는 차로이탈경고장치 의무장착 추진이 탄력을 받고 있다.

국토부는 최근 버스, 대형 화물차 등 여객·화물 운송차량의 졸음운전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대상 확대를 골자로 하는 ‘교통안전법 시행령 및 시행규칙’ 일부 개정안을 마련해 입법예고했다. 장착 대상을 9m 이상 승합차까지 확대하고 원활한 보급을 위해 국가와 지자체가 최대 40만 원의 장착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단, 4축 이상 자동차, 피견인자동차, 일반형 시내버스, 농·어촌 마을버스 등은 장착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에 앞서 국토부는 8월 말 2018년 예산 편성안 발표를 통해 버스, 화물차 등 대형차를 대상으로 한 첨단안전장치 장착 지원을 위해 비상제동장치 장착 지원금 21억 원, 전방충돌경고 기능이 포함된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에 150억 원을 더해 171억 원의 예산을 배정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러한 국토부의 첨단안전장치 조기 의무화 장착 및 확대 의지에도 불구하고 이번 의무장착대상 확대에서 화물차는 여전히 총중량 20톤 이상 차량에만 그 대상이 한정되어 그 의미가 퇴색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국토부가 발표한 2014년 등록차량별 사망자 수 통계를 살펴보면, 승합보다 오히려 화물차량의 사망률이 전체의 22.5%를 차지하는 등 그 위험도가 훨씬 높다. 특히 사고치사율로는 승용차 대비 버스 1.9배, 화물차 3.7배(’15년 기준 버스 등 승합차의 치사율은 2.4%, 화물차의 치사율은 3.4%, 승용차의 치사율은 1.5%)로 화물차의 위험도가 버스에 비해 두 배 가까이 높은 편이다.

이러한 상황을 감안할 때, 화물차에 대한 첨단안전운행장치 의무장착대상 확대가 버스보다 오히려 시급하다고 볼 수 있다. 승객을 수송하는 버스도 중요하지만, 정작 사고율이 높은 화물차에 대한 의무장착대상 확대가 늦어진다면 자칫 의무장착 효과가 약해질 수 있어 국토부의 의지가 필요한 대목이다.

경기도 광역버스 첨단안전장치 공급 업체와 제품

모바일 어플라이언스의 ‘폰터스 A300’

모바일 어플라이언스 - ‘폰터스(PONTUS) A300’
모바일어플라이언스는 해외에서 더 유명한 기업으로 이미 첨단안전장치뿐만 아니라 화물차 전용 블랙박스 등을 출시하고 있으며, 독일 BMW에 ADAS 제품을 OE로 납품하고 있어 그 기술력을 해외에서 인정받고 있다.

특히, 지난 9월 15일에는 버스 및 화물차 전용 제품을 출시했으며 4.3인치 디스플레이를 적용, 버스 및 화물차 운전자들이 보다 쉽게 인식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4.3인치 컬러 디스플레이에서 경고음과 경고에 대한 시각적 이미지를 전달하고, 운전자 시트나 안전 벨트 등에 장착된 진동기기를 통해 효과적으로 상황을 인식시켜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는 기능이 탁월하다.

자율주행에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하고 있는 모바일어플라이언스는 ‘폰터스(PONTUS)’라는 브랜드를 통해 ADAS 시장에 제품공급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피엘케이 테크놀러지의 로드스코프7(R7)

피엘케이 테크놀러지(PLK) - ‘로드스코프7(R7)’
피엘케이테크놀러지는(이하 PLK) 지난 2000년 현대자동차 사내벤처로 출범, 2003년 ㈜피엘케이테크놀로지로 분사 창립한 이후 현대/기아자동차에 다양한 제품군을 OE 납품하며 성장했다.

2014년 국내에서 최초로 애프터마켓용 ADAS 제품을 출시한 PLK는 현재까지 가장 많은 납품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2016년 ‘로드스코프7’ 제품을 출시하고 화물복지재단, 전세버스조합, 한국도로공사 등에 제품을 납품한 바 있으며 일본, 미국, 호주 등 해외수출 역시 진행한 바 있다.

PLK의 ‘로드스코프7’ 제품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 유럽경제위원회 규정, 일본 신차안전도평가(NCAP) 기준에 부합하는 OEM 수준의 차선이탈경보, 앞차추돌경보(FCW)기능과 표지판 인식(TSR), 보행자 인식(PD) 등의 ADAS 기능을 탑재했다.

한편, 지난 9월 20일에는 교통안전공단에서 진행한 M버스 371대에 대한 첨단안전장치 지원사업에 납품업체로 선정되기도 하는 등 판매를 이어가고 있다.

김영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