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수입
메르세데스-벤츠 유니목, ‘올해의 오프로더’ 선정獨 오프로드 매거진 특수 목적 차량 부문 15년째 1위
제설 및 도로관리, 다목적 산불진화 소방차로 국내 활약
메르세데스-벤츠의 다목적 특수 차량 유니목(The Unimog)이 독일 오프로드 매거진 독자 투표에서 15년째 1위를 차지해 '올해의 오프로더'로 선정됐다.

메르세데스-벤츠의 다목적 특수 차량 유니목(The Unimog)이 오프로드의 강자임을 독일 현지에서 증명했다.

다임러트럭코리아는 메르세데스-벤츠의 다목적 특수 차량 유니목이 ‘독일 오프로드(Off Road) 매거진’ 독자 투표에서 특수 목적 차량 부문 ‘올해의 오프로더(Off-roader of the Year)’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독일 오프로드 매거진은 1982년부터 매년 독자 투표를 통해 ‘올해의 오프로더’를 선정, 상을 수여하고 있다. 이 부문에서 유니목은 올해를 포함해 총 15년 동안 매년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특수 목적 차량의 대명사로 불리는 메르세데스-벤츠 유니목은 장비 장착용 차량인 ‘UGE’ 라인업과 오프로드 전용 차량인 ‘UHE’ 라인업으로 나뉘어 국내에서도 맹활약 중이다.

다목적 장비 장착 전용 차량 ‘유니목 UGE’ 모델은 다양한 도로 관리 목적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주로 제설 또는 터널 관리 차량으로 역할을 다하고 있다.

또한, 올해의 오프로더 차량으로 선정된 ‘유니목 UHE’ 모델은 다목적 산불진화 소방차와 같이 극한의 오프로드 성능을 필요로 하는 구난 구조용 차량으로 널리 사용되고 있다.

실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사고 시 피해복구 작업에서 활약했으며, 이러한 전력을 살려 국내에서도 원자력발전소에서 환경감시차량으로 도입돼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지난 4월 국내에 선보인 유니목 다목적 산불진화 소방차 모습.

아울러 지난 4월 국내에 선보인 유니목 다목적 산불진화 소방차는 UHE 상위 기종인 ‘U5023 4×4’ 모델로 ㈜에프원텍이 국내 환경에 특화된 소방 장비를 특장하여 국토의 70% 이상이 산으로 둘러싸인 국내 지형에서 최적의 화재 진압 능력을 제공한다.

460mm에 달하는 지상고를 가지고 있는 이 차량은 돌로 둘러싸인 암벽, 최대 1.2m의 계곡, 최대 45도 급경사의 험로에서 수천리터의 소방용수를 적재하고도 안정적인 주행이 가능하다.

특히, ‘타이어 공기압 조절 시스템(CTIS, Central Tyre Inflation System)’과 강한 구동력을 확보해주는 ‘디퍼렌셜락’, ‘특수 오프로드 기어’까지 적용해 현종 최강의 오프로드 성능을 발휘한다.

유니목 다목적 산불진화 소방차는 ㈜에프원텍이 국내 환경에 특화된 소방 장비를 특장해 최적의 화재 진압 능력을 제공한다.

 

※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해당 DB브랜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