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수입 포토뉴스
이베코 트랙터 ‘뉴 스트라리스’ 시승 만끽해보세요17일 광주 본사 시작으로 25일까지 시승행사 캠페인
17일 광주 본사를 시작으로, 오는 25일까지 8일간 ‘뉴 스트라리스’ 트랙터(유로 6 스텝 C) 시승행사 캠페인이 진행된다. 맨 우측이 최정식 이베코코리아 대표, 김성수 광주전라 지점장(중간), 서공열 전남영업소장

세계적인 상용차 브랜드인 이탈리아의 이베코(IVECO) 트럭을 수입판매하고 있는 국내 법인 CNH인더스트리얼코리아(대표 최정식)는 17일 광주 본사를 시작으로, 오는 25일까지 8일간 ‘뉴 스트라리스’ 트랙터(유로 6 스텝 C) 시승행사 캠페인을 벌인다.

이번 시승 행사는 전국 주요 컨테이너 및 화물트럭터미널 및 물류관련 주요 소재지에서 개최된다.

CNH인더스트리얼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시승행사는 새로운 유로 기준(유로 6 스텝 C)을 적용한 이베코의 세계적인 명차, 뉴 스트라리스 트랙터를 고객들이 현장에서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기획됐다.”고 말했다. “특히 더욱 개선된 연비와 제품력을 고객이 직접 시승해 봄으로써, 이베코 트럭의 진가를 만끽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뉴 스트라리스 시승행사 및 판매 문의는 광주 이베코 본사 및 공식 지점에서 확인하면 된다.

‘뉴 스트라리스’ 트랙터(유로 6 스텝 C)

한편 이번에 시승행사에 투입된 뉴 스트라리스 모델은 기존에 이베코의 특허기술인 ‘HI-SCR’의 고유한 장점을 살려 위험물질 운송과 더불어 지역 간 단거리 임무에 가장 적합한 차량으로 제작됐다.

이번 모델은 기존 모델을 보완해 어떠한 도로환경에서도 총소유비용을 줄일 수 있도록 전력량, 연비 등 차량의 에너지 관리에 초점을 맞춰 개발됐다.

실제로 3년 전 모델에 비해 총소유비용이 3%가 줄었으며, 4년 전 모델과 비교한다면 무려 8%가 줄어들었다는 게 이베코 측의 설명이다.

이를 위해 싱글리덕션으로 제작된 리어 액슬은 지오메트리 성능을 끌어올림과 동시에 마찰을 줄여 에너지 소비를 최소화했으며, 리어 서스펜션의 경량화 그리고 이베코의 특허 기술인 SCR만으로 유로6 환경기준을 충족시키는 HI-SCR 시스템 등을 개선해 정비주기와 연비를 더 높여 총소유비용을 줄였다.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해당 브랜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구독신청

정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