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다이제스트
쌍용차, 티볼리 에어 출시…1,949만 원부터티볼리보다 길이가 205mm 더 길어진 롱바디 모델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기존 티볼리보다 길이가 205mm 더 길어진 롱바디 모델로 새로운 스타일과 상품성을 갖춘 티볼리 에어를 선보였다고 8일 밝혔다.

티볼리 에어는 기존 1.7급 경쟁 모델과 비교해 SUV 본연의 용도성을 대폭 강화하였다. 또한 경쟁 모델 중 유일하게 4WD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온·오프로드 주행능력을 갖춰 상품성을 높였다.

티볼리 에어의 파워트레인은 티볼리와 공유하는 e-XDi160 디젤 엔진이다. 최대 출력 115ps, 최대 토크 30.6kg·m를 발휘하며, 1,500~2,500rpm 구간에서 최대토크를 발휘하도록 세팅됐으며, 아이신(AISIN)사의 6단 자동 변속기가 장착돼 연비 효율을 향상시켰으며 동력손실을 최소화하였다.

이와 함게 온·오프로드 주행능력을 크게 향상시킨 스마트 4WD 시스템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도로 상태 및 운전 조건에 따라 구동력을 배분하는 스마트 4WD 시스템은 멀티링크 서스펜션이 조합되며, 우수한 승차감과 더불어 주행안정성을 비롯한 주행품질이 향상된다.

이밖에 안전성 부문에서는 동급 대비 가장 많은 차체의 71.1%에 고장력 강판을 사용하였으며, 주요 10개 부위에는 핫프레스포밍 공법으로 가공해 일반 초고장력 강판(600Mpa 이상)보다 2배 이상 높은 1500Mpa급의 강성을 갖춘 초고장력 소재를 사용하여 충돌 시 차체 변형을 최소화함으로써 탑승자의 안전을 확보했다.

아울러 운전석 무릎 에어백을 포함한 동급 최다 7에어백을 비롯해 다기능 ESP(차량 자세 제어 시스템)를 비롯해 TPMS(타이어 공기압 자동감지 시스템), LED 주간주행등 등 다양한 첨단 안전기술을 적용하여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티볼리 에어의 판매가격은 트림에 따라 AX(M/T) 1,949만 원 AX(A/T) 2,106만원 IX 2,253만 원 RX 2,449만 원(이상 개소세 인하분 적용)이다.

한편, 쌍용차는 티볼리 에어 출시를 기념해 전시장 내방 이벤트 및 시승단 운영 등 다채로운 고객 참여 이벤트와 프로모션으로 신차 알리기에 나선다.

김영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