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다이제스트
유로6 엔진으로 재탄생한 '더 뉴 모하비'…저중속 토크↑

기아자동차의 플래그십 SUV 모하비가 지난 16일 유로6 엔진을 장착한 더 뉴 모하비를 공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이번에 새롭게 선보인 모하비는 유로6 대응 3.0 디젤 엔진과 후륜구동 기반 프레임바디 방식으로 엔진과 함께 페이스리프트 된 모델이다.

먼저 파워트레인을 살펴보면 국산 SUV중 유일하게 탑재된 3.0리터급 V6 S2 3.0 디젤 엔진은 후륜 8단 자동변속기에 맞물려 최고출력 260마력, 최대토크 57·1kg·m의 힘을 발휘한다.

회사 측은 실주행환경을 고려해 저중속 토크를 1,500rpm영역의 저중속 토크를 기존 46kg·m에서 57.1kg·m(24.1%)로 높이고, 80km/h에서 120km/h로 속도가 올라가는데 걸리는 시간을 기존 26.4초에서 20.8초로 단축시켰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유로6 환경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LNT 방식이 아닌 요소수를 활용한 SCR(Selective Catalytic Reduction) 방식의 배기가스 저감장치를 적용했다.

아울러 기존의 리어 에어 서스펜션 대신 전후륜 서스펜션과 쇽업소버를 새롭게 장착했다. 특히 전륜 서스펜션에는 유압식 리바운드 스프링을 새롭게 적용한 점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기존 모델에 없던 편의사양을 살펴보면 후측방 경보시스템(BSD)’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S)’ 어라운드뷰 모니터링 시스템(AVM)’ 전방추돌 경보시스템(FCWS)’ 등 다양한 편의장비가 장착됐다.

박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