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국산
타타대우, IQ2200 선언...2022년까지 품질결함 제로 선포출고 후 3개월 내 정비입고 건수 0건 목표…초기품질 강화
평가시스템 구축, 교육 강화로 고객만족 실현할 것
타타대우상용차가 15일 2020년 품질혁신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타타대우상용차(이하, 타타대우)가 품질혁신을 다짐하는 결의대회를 진행했다.

타타대우는 지난 15일 군산 본사에서 고객만족도 향상을 위해 차량 및 서비스 품질 강화를 다짐하는 ‘2020년 품질혁신 결의대회’를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결의대회에는 대표이사를 비롯해 품질, 생산, 연구소, 구매, 출고센터, 서비스 본부 등 산하 임직원 150여명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오는 2022년까지 신차 품질결함 제로(Zero)를 달성한다는 목표를 선언하고, ‘필드 품질문제 박살’ 퍼포먼스 등을 진행하며 품질혁신과 경쟁력 강화를 다짐했다.

특히, 품질혁신(Innovation of Quality)의 약자를 딴 ‘IQ2200’ 선언을 통해 2022년까지 출고되는 신차 중 3개월 내에 정비소로 입고되는 경우가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도록 초기 품질 강화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생산과정부터 A/S를 아우르는 전체 프로세스를 재점검하여 단계별 평가 시스템을 구축하고 인재교육을 강화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방신 타타대우상용차 대표이사는 “품질혁신 결의대회는 최상의 고객 만족 실현을 위해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고 의지를 되새기는 자리”라며 “지속적인 품질 혁신과 강화를 통해 고객의 비즈니스 성공을 돕는 최고의 트럭을 생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타타대우는 지난해 11월 새로운 브랜드 슬로건인 ‘인생트럭, 고객의 소리로 움직입니다’를 발표한 뒤 ‘신차 출고 프로세스 개편’, ‘2020년 상반기 무상 정비서비스 실시’ 등 고객만족도 향상을 위한 혁신 활동을 꾸준히 진행해왔다.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해당 DB브랜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