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수입
BCT 운송에 최적화한 메르세데스-벤츠 트랙터
악트로스 2653LS 클래식스페이스 출시
엔진터널을 없앤 평면 플로어 적용…거주성·편의성↑
낮은 전고와 530마력의 고출력 갖춘 6×2트랙터
지형예측형크루즈컨트롤, 첨단안전사양 기본 적용
무시동 히터·에어컨, 통풍 시트 등 편의사양 갖춰

클래식스페이스캡에 엔진터널을 없앤 악트로스 트랙터가 출시됐다.

다임러트럭코리아가 BCT(벌크 시멘트 트레일러) 운송에 최적화된 530마력의 프리미엄 트랙터 메르세데스-벤츠 ‘악트로스 2653LS 6x2 클래식스페이스(이하 2653LS)’를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BCT 운송 업무 특성 상 차량 전고에 민감한 고객들을 위해 새롭게 선보이는 악트로스 2653LS 모델은 업무 요건에 부합하는 전고를 확보함과 동시에 엔진터널을 없애 넉넉한 실내 거주성을 자랑한다.

평면 플로어 캡은 실내 폭이 기존에 비해 넓어질 뿐만 아니라 엔진터널을 없애 운전자가 넓은 실내 공간에서 운전석과 조수석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어 확장된 거주성을 누릴 수 있다.

악트로스 2653LS 모델은 강력한 파워트레인을 기반으로 업무의 효율성을 높여준다. 이 모델의 파워트레인은 배기량 12.8L 유로6 직렬 6기통 OM471LA 엔진을 장착해 최고출력 530마력에, 최대토크는 265kg·m를 자랑한다. 변속기는 메르세데스 파워시프트3(MPS 3) 변속기가 맞물린다.

여기에 연비향상을 높여줄 첨단시스템이 장착되는데 바로 3D맵 데이터와 GPS정보를 활용한 ‘지형 예측형 크루즈컨트롤(PPC)’이다. 다임러트럭코리아에 따르면, 이 시스템을 활용하면, 예상되는 도로 환경에 맞춰 최적의 가속과 변속 포인트를 파악하며, 예측 가속과 자동 변속 및 에코롤 주행을 통해,유럽 기준 최대 5% 수준의 연비절감 효과를 나타낸다고 한다.

아울러 악트로스 2653LS 모델이 프리미엄 트랙터를 표방하는 만큼, 첨단안전시스템과 편의장비가 기본 적용됐다.

대표적인 안전사양으로 메르세데스-벤츠가 세계 최초로 보행자 보호 기능을 추가해 선보인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 4(ABA 4’)을 꼽을 수 있다. 이 시스템은 4세대 레이더 적용으로 정지해 있거나 움직이는 물체에 대한 정지 기능뿐 아니라, 넓은 범위에서 미세한 물체 탐지가 가능해 전방 주차된 차량 뒤의 보행자까지 감지하여 스스로 제동하는 기능까지 갖췄다.

또한 보조 제동장치 또한 막강하다. 중형 승용차 최고 출력 수준의 최대 177마력의 보조 제동력을 추가로 제공하는 고성능 엔진 브레이크(HPB)와 냉각수를 유체로 활용한 마찰력으로 최대 700마력까지 추가 제동력을 제공하여 제동 성능을 획기적으로 높여 주는 워터 리타더 등 보조 제동 시스템을 비롯하여 후진주행 시 사각 지대를 크게 줄여 주는 광각 조절 미러를 기본 적용하여 동급 최강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동시에 제공한다.

이 외에도 메르세데스-벤츠 악트로스 명성에 걸맞은 TFT-LCD 창을 통해 라이트, 오디오, 보조 냉난방 시스템 등 다양한 편의 기능을 원격 조절할 수 있는 다기능 컨트롤 키(Multi Function Key), 무시동 히터/에어컨(Aux-Heater/Aircon), 열선/통풍 시트(Heating/Cooling Seat) 등 프리미엄 편의 사양을 기본 장착됐다.

※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해당 DB브랜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