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상용일반
전북도, 전기‧자율주행 상용차 개발 박차자동차융합기술원-나노스 업무협약 체결

전북도에 따르면 (재)자동차융합기술원(원장 이성수)은 3일 자동차융합기술원에서 나노스㈜(대표 양선길)와 전기·자율차 분야의 기술개발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한 상호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형 전기차의 개발과 새만금에 전기차 공장을 설립하기 위한 연구개발 계획을 구체화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전기상용차, 자율주행차 분야의 신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개발 투자와 고용창출을 위한 상호협력, 보유장비 및 시설물 공동 활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협력을 추진한다.

이성수 원장은 “내년부터 상용차산업 혁신성장 및 미래형 산업생태계 구축사업 추진이 예정돼 있다”며, “전기차 제작기업과 부품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를 통한 비교우위 분야를 발굴하고 수출품목으로 집중 육성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양선길 나노스㈜ 대표이사는 “세계시장의 흐름과 우리정부의 정책에 맞춰 회사의 미래성장동력을 4차산업 핵심인 수소전기차와 자율주행자동차로 선정하고 전문가 영입과 기술검토 등 역량강화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며 “그 첫 단계로 새만금에서 조만간 전기상용차가 생산될 수 있도록 만전의 준비를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나노스(주)는 지난해 7월 전북도, 새만금개발청과 협약을 맺고 새만금 산업단지 10만평에 1,200억원을 투자, 특장차 및 전기자동차를 생산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