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자동차산업연합회' 발족…"규제에 효과적 대응"KAMA 등 6개 유관기관 참여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 등 자동차산업 6개 유관기관은 자동차산업연합회 발족을 위한 창립총회를 개최했다고 12일 밝혔다.

연합회에는 창립멤버로 한국자동차산업협회(회장 정만기)와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이사장 신달석),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이사장 오원석), 자동차부품연구원(원장 허남용), 한국자동차공학회(회장 이종화),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추진단장 신재행) 등 6개 기관이 참여한다.

연합회는 친환경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고, 자동차와 IT융합이 가속화되면서 자율주행차 시장형성이 가속화될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자동차 산업의 국제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 산업 생태계 차원의 경쟁력 확보가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는 점 등을 들어 세계 자동차 산업의 혁명적 변화에 대한 업계 차원의 능동적 대응을 위해 발족됐다.

특히,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 안전사고 발생 등 환경 및 안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서 수소차,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과 관련된 기술개발과 공급 확대가 선제적 대응 방안이라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

연합회는 정부 규제에 대한 개선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소비자 1:1 맞춤형 생산이라는 4차 산업혁명시대의 자동차 생산방식의 변화에 적합한 노동유연성 확보와 인력 개발 방안도 마련해 정부에 건의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연합회는 단기 이익배분을 둘러싼 노사 간 혹은 이해관계자간 갈등을 합리적으로 최소화하면서 자율차와 수소차 등 미래차 시대 대비를 위한 관련 업계의 연구개발과 선제적 시설 투자 확대 방안, 정부지원 방안도 마련해 정부에 건의해 나갈 계획을 밝혔다.

한편, 연합회는 최근 국제 경쟁은 개별기업 차원이 아닌 전체 산업생태계 차원에서 이뤄지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완성차와 부품업계, 연구기관 등 산업생태계 차원의 협력 강화와 경쟁력 제고방안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연합회는 매달 '자동차산업 발전포럼'을 열고 학계, 정부, 언론계 등과 적극 소통해 사회적 공감대 형성에도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첫 포럼은 내달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대응을 위한 '수소차 보급 및 수소경제 활성화 방안'이라는 주제로 개최될 예정이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