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상용일반
2019 서울모터쇼, 29일부터 열흘간 킨텍스서 개최‘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 주제…190여 개 업체 참여
4일 오전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2019서울모터쇼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2019 서울모터쇼가 오는 3월 29일부터 4월 7일까지 총 열흘간의 일정으로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될 전망이다.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위원장 정만기)가 4일 서울 소재 더플라자호텔서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조직위는 2019 서울모터쇼의 주제를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Sustainable ․ Connected ․ Mobility)’으로 선정했다고 밝히고, 참가업체, 신차, 모터쇼 주제에 부합하는 테마관 구성 등 추진현황을 소개했다.

특히 이번 모터쇼 주제는 세계적으로 모터쇼의 위상이 약화되고 있는 점과 자동차산업이 지속가능한 에너지, 커넥티드 기술, 모빌리티 등 신산업과 미래 이동수단으로 변화해가는 추세를 고려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번 모터쇼에는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등 총 20개 완성차 브랜드와 파워프라자 등 국내외 전기차브랜드, 부품 및 소재, 정보기술, 에너지 등 자동차 산업 관련기업 190여 개 업체가 참가할 예정이다.

월드 프리미어 2종, 아시아 프리미어 10종 등이 포함해 총 100여 대의 차량이 전시되며, 상용차로는 현대자동차의 차세대 수소버스와 기아자동차의 대형버스, 파워프라자의 전기화물차 등이 전시될 가능성이 있다.

더불어 관람객들이 직접 지속가능한 에너지와 커넥티드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부대행사도 마련되며, 모터쇼 주제 중 하나인 ‘커넥티드’를 중심으로 국내외 업계 인사들이 모여 콘퍼런스를 진행한다. 콘퍼런스 주제는 ‘생각하는 자동차, 혁신의 미래(Thinking Automobiles: The Future of Innovation)’다.

'2019서울모터쇼 기자간담회'에서 고문수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부위원장(왼쪽부터), 정만기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위원장, 윤대성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부위원장이 질의응답 시간을 갖고 있다

한편, 이번 서울모터쇼에는 상용차 업체의 참여가 이전보다 저조해 업계 관계자들의 아쉬움을 샀다. 지난 2017년 서울모터쇼에 참가했던 만트럭버스도 이번 전시회에선 찾아볼 수 없게 됐다.

이와 관련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관계자는 “최근 국내 상용차 시장은 건설경기 불황으로 저조한 실적을 기록하는 등 침체된 분위기를 보여 참여가 어려웠다.”며, “경기가 회복되는 대로 많은 상용차 업체가 참여할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다.

2019서울모터쇼 키비주얼 (제공: 서울모터쇼조직위원회)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