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버스/승합 버스 포토뉴스
경기도 2층 광역버스 정식 운행 스타트!'8601번' 달고 김포 ~ 서울시청 22일부터 달린다


경기도가 광역버스 입석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도입한 2층 버스가 22일부터 정식 운행된다.

21일 경기도는 "22일 오전 10시 '8601번' 버스 운행 노선에 2층버스를 투입, 정식운행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도는 2층 버스를 처음 운행하는 만큼 출근시간대 혼잡을 피하기 위해 첫차 시간을 늦췄다. 8601번 버스는 김포운수 차고지를 출발, 서울시청까지 왕복 운행한다.

운행되는 차량은 스웨덴 볼보사가 제작한 72인승 2층 버스로, 지난달 4일 부산항에 도착해 김해 볼보센터에서 출고 전 검사(PDI)를 마쳤다. 도는 같은 달 11일부터 시험 운행해왔다.

버스 제원은 길이 13m, 폭 2.5m, 높이 4m이며, 1대 가격은 4억 5,000만 원이다. 내부 1층 높이는 1.82m, 2층은 1.70m다.

도는 안전 운행을 위해 최고 속도를 시속 80∼90㎞로 제한했다. 또 운전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버스 외부에 모니터링 장치(AVM)를 장착했다. 아울러 승객 편의를 위해 좌석마다 USB 충전포트, 독서등, 하차벨을 설치했다. 와이파이도 무료 제공된다. 도는 총 9대를 주문했으며 현재는 1대만 들여온 상태다.

8대가 추가로 도착하면 5대를 김포 대포리∼서울시청을 오가는 '8601번' 노선과 김포한강신도시∼서울시청간 '8600번' 노선에 투입한다. 나머지 3대는 마석∼잠실 '8002-2번' 노선과 경복대∼잠실 '8012-2번' 노선, 호평동∼잠실 '1000번' 노선 등 남양주 3개 노선에 배치한다. 도는 연내 16대를 추가로 들여와 총 25대를 운행한다.

정하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