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다이제스트
서울 도심 잇는 ‘녹색순환버스’, 29일부터 달린다노란색 녹색순환버스 총 27대 투입 예정
요금 600원, 기존 시내버스 요금의 ‘절반'
29일부터 운행되는 녹색순환버스 노선도

서울시는 29일부터 서울주요지점과 관광명소를 잇는 노란색 녹색순환버스를 가동한다고 21일 밝혔다.

서울시 시내버스는 버스 색깔마다 유형과 역할이 다른데 노란색 버스는 일정 지역을 순환하여 운행하며 다양한 통행수요를 보완하는 버스를 말한다.

녹색순환버스는 일일 총 27대가 투입돼 오전 6시30분부터 오후 11시까지 명동, 서울역, 인사동, N타워, 경복궁 등 한양도성 내부의 녹색교통지점을 달릴 예정이다.

요금은 기존 시내버스 요금의 절반인 ‘600원’이다. 특히, 같은 번호의 녹색순환버스끼리는 30분 이내에 재탑승하면 추가 요금이 발생하지 않는다. 지하철, 시내버스 등 기존 대중교통과의 환승혜택도 그대로 유지된다.

서울시는 우선 CNG 차량으로 노선 운영을 시작하되 올해 5월까지 100% 저상 전기차량으로 교체하여 장애인의 이동편의를 높일 계획이다.

녹색순환버스는 작년 12월1일 시작된 녹색교통지역 내 5등급 차량 운행제한으로 인한 시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기존 시내버스 노선으로 연계가 미비했던 구간을 보완하기 위해 도입되었다.

이번에 운행되는 노선은 총 4개로 서울역-동대문-독립문을 가는 외부순환 01번, 남산타워-충무로를 도는 남산순환 02번, 시청-명동-인사동을 지나는 내부순환 03번, 남산타워-시청-DDP를 다니는 남산연계 04번으로 나뉜다.

서울시 관계자는 “향후 승객수요, 이동현황 등을 모니터링해 지속적으로 보완하겠다”고 말하며 “도심 내 이동편의를 확대와 도심·부도심 연계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