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기획
한 해를 보내는 상용차업계,
내년엔 무엇이 어떻게 달라지려나
수입트럭업체, 판매부진에 틈새시장 공략
몸집 키우는 친환경 상용차 내년에도 화두로
상용차 첨단안전사양 의무 장착 확대도 예고

쉼 없이 달려온 2018년이 종착역에 다다랐다. 시장 수요 침체로 어려운 한 해를 보낸 상용차업계도 마무리 작업이 한창이다. 기해(己亥)년 새해를 한 주 앞둔 시점에서 2018년 상용차업계를 되돌아보고, 2019년 상용차업계를 간략히 전망해본다.

 

판매부진 속 비경쟁 시장 새 국면
올 한해 상용차 시장은 한마디로 부진 그 자체였다. 국산·수입 상용차 7개사가 경합하는 중·대형트럭 시장의 경우 올 3분기(7~9월) 3,850대를 신규등록 하는 데 그쳤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5,058대)보다 23.9% 감소한 수치다.

이런 가운데 수입업체들의 틈새시장 공략이 거세졌다. 수입업체들은 3.5톤급 준중형트럭 및 화물밴 시장에 뛰어들며 돌파구를 모색했다. 또 쏠쏠한 재미를 봤던 덤프트럭 판매량이 저조해지자 카고트럭 판매에 마케팅 역량을 집중하는 전략을 펴기도 했다.

3.5톤 준중형트럭 시장은 1년 새 다자간 경쟁구도로 재편됐다. 지난해 9월 일본 브랜드 이스즈 ‘엘프’가 뛰어든 데 이어 만트럭버스 ‘뉴 TGL’, 이베코 ‘뉴데일리 섀시캡’이 시장에 진입했다. 이로써 국내 준중형트럭 시장은 국산 브랜드 현대자동차 ‘마이티’를 비롯해 4개 브랜드 경쟁체제를 맞게 됐다.

하반기엔 일체형 적재함을 지닌 화물밴이 앞 다퉈 출시됐다. 9월에 이베코 ‘뉴데일리’, 10월에 르노 ‘마스터’가 베일을 벗었다. 뉴데일리는 1.5톤, 마스터는 1.2톤/1.3톤의 적재중량을 갖춘 만큼 소형트럭 시장 수요도 일부 가져올 것으로 기대 되고 있다.

친환경차 뜨고 노후경유차 지고
2018년을 관통하는 또 하나의 키워드는 ‘친환경’이다. 정부의 미세먼지 감축 기조에 발맞춰 친환경 상용차 도입에 더욱 무게가 실렸다.

전기 상용차의 경우 버스와 소형트럭 부문에서 두각을 드러냈다. 전기버스는 다수의 지자체가 보급 사업에 뛰어들며 100대 가까운 신규등록을 기록했고, 1톤 전기트럭은 대구에서 도입 원년을 맞았다.

중·대형트럭 부문에서는 천연가스 상용차가 대안으로 떠올랐다. 최근 타타대우상용차가 개발한 고마력 LN G(액화천연가스) 트랙터가 시범운행에 돌입했고, 볼보트럭코리아는 해외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은 ‘FH LNG 트랙터’를 공개했다. 이베코의 국내 법인 CNH인더스트리얼코리아 또한 1회 충전으로 최대 1,600km를 달릴 수 있는 ‘스트라리스 NP’ 도입을 가스업계와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노후경유화물차는 퇴출에 속도가 붙었다.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지역을 중심으로 저공해화 조치를 하지 않은 노후경유화물차의 운행이 제한됐다.

새해도 친환경 상용차 보급 화두
2019년 한해에도 친환경 상용차가 업계 핵심 키워드가 될 전망이다. 특히 전기, 수소 등을 연료로 사용하는 친환경 버스는 보급에 한층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기버스의 경우 올해보다 두 배가량 늘어난 300대 규모의 구매 보조금이 책정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 한 관계자에 따르면 환경부는 당초 500대까지 예산을 편성하려고 했으나 수소버스, LNG 화물차 등 여타 친환경차 도입사업을 위해 보조금을 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소버스 보급도 급물살을 탄다. 환경부는 내년 초부터 2년간 서울, 광주 등 전국 6개 도시에서 수소버스 30대를 운행하는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나아가 2022년에는 이를 토대로 전국에 총 1,000대 규모의 수소버스를 운영한다는 구상이다.

운행대수가 많은 1톤급 노후경유화물차 퇴출에도 나선다. 경유를 사용하는 차량 가운데 연식이 오래된 마을버스나 어린이 통학차량을 LPG 신차로 교체할 경우 지원하던 보조금을 소형트럭에까지 확대 적용하는 것이 골자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노후경유 1톤 트럭을 LPG 신차로 교체할 경우 400만원의 보조금을 지원한다. 조기 폐차 지원대상인 경우 최대 165만원의 조기 폐차 보조금도 함께 받을 수 있다.

첨단안전장치 장착 의무 확대
운전자의 안전운행을 돕는 첨단운전자보조장치(ADAS) 장착 대상도 늘어난다. 차로이탈경고장치(LDWS)의 경우 내년부터 길이 9m 이상 승합차뿐만 아니라 ‘차량총중량 20톤 초과 화물·특수차 중 4축 이상, 특수용도형, 구난형·특수작업형 차량’까지 의무화 대상이 확대된다.

국토부는 올해 시작한 차로이탈경고장치 장착 보조사업을 내년까지 진행, 대당 최대 40만원을 보조할 방침이다. 사업비는 국비 150억원, 지방비 150억원 등 총 300억원이 투입된다.

이와 함께 내년부터 신규 제작되는 모든 승합차량에는 전방추돌사고 방지에 탁월한 ‘비상자동제동장치(AEB S)’ 장착이 의무화된다.

국토부는 2018년 1월 이후 대·폐차를 거쳐 AEBS가 장착된 신차로 교체한 경우 AEBS 장착비용의 절반에 해당하는 최대 250만원을 보조금으로 지원한다.

※ 이미지를 클릭하면 구글 플레이스토어로 이동합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