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상용일반
고속도로 화물차 운전자, 안전띠 착용률 76% 그쳐일반차량 착용률 90%보다 14%p 낮아
운전경력 많고 연령 높을수록 착용률↓
고속도로를 운행하는 화물차 운전자의 안전띠 착용률이 80%에도 못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고속도로를 운행하는 화물차 운전자들의 안전의식 강화가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도로공사는 최근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와 졸음쉼터에서 화물차 운전자 1,135명을 상대로 안전띠 착용 실태를 설문조사한 결과 안전띠 착용률이 76%에 그쳤다고 6일 밝혔다.

도로공사가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고속도로 운행 중 안전띠를 ‘항상 착용한다’는 응답자는 76%였다. 21%는 ‘가끔 착용한다’, 3%는 ‘전혀 착용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일반 차량의 고속도로 안전띠 착용률이 90%대인 것을 고려하면 크게 낮은 비율이다.

화물차 운전자의 안전띠 착용률은 응답자의 연령, 운전경력, 차량의 종류에 따라 다르게 나타났다. 운전경력이 많을수록, 연령이 높을수록, 대형차를 몰수록 착용률이 낮았다.

안전띠를 항상 착용한다고 응답한 운전자 비율은 30대(81.6%)가 가장 높고, 20대(70.6%)가 가장 낮았으며, 운전경력별로는 5년 이하 운전자(80.3%)가 가장 높고, 20년 초과 운전자(73.2%)가 가장 낮았다.

안전띠를 잘 매지 않는 이유로는 ‘불편함’이 61%로 가장 많았고, ‘불필요(18%)’, ‘사고가 발생하지 않아서(7.7%)’, ‘내 차가 상대적으로 안전해서(7.4%)’, ‘단속을 잘 안 해서(6.8%)’ 순으로 집계됐다.

안전띠가 불편한 이유는 ‘조임(50%)’, ‘장거리 운행 시 허리, 어깨 등 통증 발생(33%)’, ‘통행권 수취 및 정산 시 불편(17%)’ 순이었다.

한편, 안전띠 미착용으로 인한 고속도로 사망자 수는 10월 말 기준 전체 고속도로 교통사고 사망자(190명)의 25%인 48명에 이른다.

도로공사는 설문조사 결과를 토대로 착용률이 낮은 운전자들의 ‘안전띠 착용 매칭 홍보’를 강화하고 유관기관과 인체공학적 설계를 통한 안전띠 불편 개선, 안전띠 미착용 경고장치 설치 강화 등을 협의할 계획이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