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제
유럽의회, 신규 트럭에 온실가스 제한 기준 마련온실가스 감축 제한…북미, 일본, 중국 이어 기준안 마련
2030년까지 2019년 대비 35%수준으로 목표설정
오는 11월 EU총회서 확정여부 발표…결과 미지수

유럽의회(European Parliament) 환경위원회가 신규 판매 트럭을 대상으로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구체적인 목표와 방안을 설정했다. 미국, 일본, 중국, 캐나다에 이어 다섯 번째다.

에너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유럽의회는 최근 신규 판매 트럭에 대한 온실가스 배출 감축목표를 2030년까지 2019년 대비 35%로 설정하고, 중간 목표로 2025년까지 20% 감축하기로 의결했다.

유럽의회가 이 같은 결정을 내린 것은 대형차들의 경유 소비가 지나치게 높기 때문이다.

실제 유럽지역에서 대형 차량이 소비하는 연료는 하루 평균 210만 배럴(약 3억 3,000만 리터)에 달한다.

특히, 트럭의 경우 유럽지역에 등록된 차량 중 5%에 불과하지만 전체 수송부문에서 배출하는 온실가스 양의 25%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인 방안으로는 신규 판매되는 대형차에 대해서 무배출 또는 저배출 차량 비율을 2030년까지 20%, 중간목표로 2025년까지 5%를 달성하도록 설정했다.

아울러 도시 운행 버스에 대한 온실가스 기준도 제안하고, 공공조달 등의 방법을 통해 신규 판매되는 버스 중 온실가스 무배출 차량 비율을 2040년까지 75%, 중간 목표로 2025년까지 50%를 달성할 것을 제안했다.

그러나 아직까지 의결 사안에 대한 도입 여부는 불확실하다. 유럽연합(European Union)의 최종 의결권을 갖고 있는 유럽이사회(European Council)와 행정부 역할을 하는 유럽위원회(European Commission)는 기후변화대응에 있어 유럽의회보다 보수적인 경향을 띄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유럽위원회는 지난 5월 트럭에서 배출되는 탄소를 2030년까지 30% 감축하고 중간 목표로 2025년까지 15% 감축할 것을 제안한 바 있으나, 2025년의 감축 목표치만 자동차 제조사에 법적 구속력을 갖도록 하고, 2030년의 감축 목표치에 대해서는 2022년으로 예정된 법안 검토 시점까지 결정을 늦추고자 하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제조업계에서도 유럽연합의 의결사안에 대해 반대하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에릭 요나트(Erik Jonnaert) 유럽자동차제작협회(ACEA) 사무총장은 “유럽의회의 제안은 지나치게 엄격하다.”고 우려를 나타내며, “이번 제안은 대형 차량의 개발 주기나 트럭 시장의 현실과 복잡성을 전혀 고려하지 않은 결과”라고 반발했다.

한편, 이들의 의견을 종합해 오는 11월 스트라스부르에서 열릴 유럽연합 총회 투표에서 최종 의결 여부가 판가름 날 예정이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