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국산 헤드라인
현대차, 믿고 살 수 있는 중고 상용차 시장 만든다국내 최초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제’ 도입 업무협약 체결
위탁사 상용차 상품화 공장 완공 후 내년 초 운영 예정
“투명한 중고 상용차 시장 만들어 실질적 도움 제공할 것”
현대자동차가 '인증 중고차' 위탁사인 오토플러스와 함께 국내 최초로 제조사가 품질 인증 기준을 제시하는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 추진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가 고객들이 믿고 살 수 있는 중고 상용차 시장을 만들기 위해 발 벗고 나선다.

현대차는 ‘인증 중고차’ 위탁사인 오토플러스와 함께 국내 최초로 제조사가 품질 인증 기준을 제시하는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번 협약을 기점으로 위탁사의 상용차 전용 상품화 공장이 완공되는 내년 초부터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은 현대차 중고 상용 차량의 품질을 직접 인증해 고객이 상용 중고차 구매 시 믿고 살 수 있도록 보장해주는 프로그램이다.

프로그램 과정은 고객으로부터 상용차 매매 의뢰가 들어올 경우 중고차 매매 위탁사가 차량을 평가 한 뒤 매입을 시작하는 것부터 시작한다.

이후 중고차 판매를 위해 차량 정밀 검사 및 품질 개선 등의 상품화 과정이 진행되며, 현대차는 검사 및 수리 부분에 대한 전문 기술과 가이드라인을 제공한다.

가이드라인에 적합하게 상품화를 마친 차량은 품질 검수 체계를 통과한 ‘상용 인증 중고차’로 인정되며, 향후 중고차 매매 위탁사를 통해 품질 보증을 제공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상용 인증 중고차 전용 금융 상품도 출시해 고객의 안전과 경제적 혜택을 극대화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상용 중고차의 잔존가치 증가로 인한 실질적 차량 소유 비용 절감과 중고 차량 판매 과정의 편의 상승으로 고객 만족감을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 국내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 운영 경험을 기반으로 해외 시장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또한, 중고차 가격의 표준화로 상용 중고차 시장의 투명한 거래 환경을 조성하고 중고 차량을 인증하는 과정에서 차량의 품질 강화를 통해 중고 상용차의 신뢰도를 높이고 혹시 모를 안전 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고객의 신차 구매부터 중고차 처리까지 전 과정을 지원하고자 이번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상용 중고 시장이 한층 투명해져 상용차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신차 판매 △중고차 매매 △정비서비스 제공 △부품 판매 등 다양한 기능을 종합한 상용 복합거점을 확대할 계획이며, 특히 안정적인 상용 중고차 품질 인증 프로그램 운영을 위해 현대자동차 품질 및 운영 기준에 부하하는 권역별 대표 상용 중고차 매매 및 상품화 위탁사를 늘려나갈 예정이다.

※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해당 DB브랜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