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수입
1톤급 르노 마스터, 포터.봉고 비해 '1,000만원' 비싸다마스터 S 2,900만원, 마스터 L 3,100만원 책정
르노삼성, 판매가격 공개하고 사전 계약 돌입

르노삼성자동차가 르노그룹의 상용차 핵심 주력모델인 마스터(Master)의 판매가격을 공개하고, 사전 계약에 돌입한다고 2일 밝혔다.

국내 출시되는 마스터는 2가지 버전으로 최대적재량 기준으로 1.3톤 마스터 S(Standard)와 1.2톤 마스터 L(Large)가 각각 2,900만 원, 3,100만 원의 가격으로 책정됐다.

가격만 놓고 볼때, 이같은 가격수준은 경쟁 대상모델인 현대자동차 1톤 포터2(내장탑차 기준 1,900만원)와 기아자동차 1.2톤 봉고3(2,250만원)에 비해 1,000만원 정도 비싸다.

현재 상위급 모델인 3.5톤(카고 기준)의 경우 국산과 수입트럭간의 가격이 5,000만원에서 그 중반대로 가격차가 거의 없는 점을 감안하면, 영세 1톤급 화물차시장에서의 1,000만원 갭은 상당하고 가격경쟁력을 갖추기 어려울 것이라는게 업계 관계자들의 분석이다.

르노그룹 내 주요 상용차 생산시설인 프랑스 바틸리(Batilly) 공장에서 생산, 국내 도입되는 마스터 S와 마스터 L은 각각 전장 5,050mm/5,550mm, 전폭은 2,020mm(S, L 동일) 전고 2,305mm/2,485mm의 외관 사이즈로 높이와 길이에서 각각 차이가 있다. 또한, 적재함의 경우 각각 길이 2,505mm/3,015mm, 폭 1,705mm(S,L 동일), 높이1,750mm/1,940mm 그리고 적재중량 1,300kg/1,200kg, 적재공간 8.0m³/10.8m³의 화물공간을 제공한다.

한국형 마스터는 르노그룹의 2.3ℓ 트윈터보 디젤 엔진이 적용돼 최고출력 145ps, 최대토크 36.7kg.m를 발휘한다. 복합연비는 리터당 10.8 km(마스터 S) & 10.5km(마스터 L)이며, 경제 운전을 도와주는 ECO 모드와 오토스탑&스타트 시스템 등이 추가로 적용되어 있다.

르노삼성자동차 영업본부장 김태준 상무는 "르노 마스터를 선보이면서 국내 상용차 시장에 매력적인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중형 상용 밴 (Commercial Van) 모델을 선보이게 되었다."며, "기존 시장에서 대안이 없어서 일부 모델로 좁혀진 구매자들이 선택이 달라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마스터는 1980년에 1세대 모델이 출시되었으며, 현재는 지난 2011년에 출시한 3세대 모델이 전세계 43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지난 2014년에 3세대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출시되어 현재까지도 유럽 지역 내 상용차 시장의 대표 아이콘으로 자리잡고 있다. 르노그룹은 지난 1998년부터 유럽 상용 밴 시장에서 판매 1위의 자리를 지켜올 만큼 독보적인 제품과 기술력을 갖추고 있으며, 지난 2017년 한 해 동안 전세계에서 462,859대의 상용차 모델을 판매하였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