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기획
[2018 하노버 국제 상용차 박람회]
만트럭버스, 미래 운송시장의 방향성 제시
15톤급 전기트럭 ‘MAN CitE’ 최초 공개
선진적인 미래지향 플래투닝 기술 소개
만트럭버스는 ‘비즈니스의 단순화(Simplifying Business)’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미래 운송시장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하노버 국제상용차박람회(2018 IAA/International Motor Show Commericial Vehicles 2018)’에 참가한 만트럭버스의 저력은 미래 물류시장을 내다본 첨단기술에서 나타났다.

‘비즈니스의 단순화(Simplifying Business)’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전기트럭, 플래투닝 기술등 미래 운송시장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다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전기 밴 'MAN eTGE'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3톤에서 26톤까지 전 차급을 아우르는 전기트럭을 공개해 방문객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지난해 공개한 ‘MAN eTGE’과 ‘MAN eTGM’외에도 15톤급으로 개발한 전기트럭 ‘MAN CitE’를 도심지 물류 운송의 해결책으로 내놓았다.

15톤급 도심형 전기트럭 'MAN CitE'.

MAN CitE는 도심 운행 시 운전자의 승하차가 하루 최대 30번 이상 이뤄지는 점을 고려해 낮은 차체와 넓은 출입문을 갖추고 있으며, 인체 공학적으로 설계된 운전석은 운행 시 편안함과 탁 트인 시야를 제공한다.

또한 360도 카메라 시스템을 사용해 사각지대를 제거했으며, 도심지 운행에 맞춰 약 100km의 합리적인 주행거리를 보유했다.

전기버스 ‘MAN Lion’s City E’ 프로토 타입.

차량의 전동화는 버스부문에서도 이어졌다. 전기버스 ‘MAN Lion’s City E’의 프로토 타입이 이번 박람회 자리에서 최초 공개됐다.

이 전기버스는 모터가 차량 중앙에 위치해 기존 시내버스보다 4좌석을 더 확보했으며, 3시간 만에 완충 가능한 배터리는 실용적인 공간 활용을 위해 지붕에 배치했다. 한 번에 최대 270km까지 주행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만트럭버스는 2020년부터 유럽 내에서 전기버스 ‘MAN Lion’s CityE’의 시범운행을 진행해 차량을 보완한 뒤 본격적인 생산에 돌입한다는 방침이다.

건설용 트럭 제품군인 X-Lion 덤프트럭.

아울러 만트럭버스는 건설용 트럭 제품군인 X-Lion 덤프트럭도 새롭게 선보였다. TGX 캡과 TGS 캡으로 구성됐으며, 건설 현장에서 최대의 안전성과 안락함을 제공할 다양한 편의사양들이 탑재됐다.

대형 전기트럭 'MAN eTGM'.

이밖에 화물차 자율주행 기술의 핵심인 플래투닝(Platooning, 군집주행) 기술도 주목 받았다. 플래투닝은 네트워크를 통해 연결된 여러 대의 트럭이 줄지어 운행하는 기술이다.

만트럭버스에 따르면 플래투닝을 통해 최대 10%의 연료를 절약할 수 있으며, 대기오염 배출 감소에도 탁월하다. 만트럭버스는 지난 6월부터 독일의 물류 기업인 ‘DB쉥커(DB Schenker)’와 함께 실도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한편, 요아킴 드리스(Joachim Drees) 만트럭버스 CEO는 “만트럭버스는 현재 상용차 제조업체에서 지속가능한 지능형 운송 솔루션 공급업체로 변모하고 있다.”며, “고객의 비즈니스를 개선해 수익성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해당 DB브랜드 페이지로 이동 합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