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국산
현대차, 유럽시장에 5년간 수소전기트럭 1,000대 공급독일 하노버상용차박람회서 스위스 H2E와 MOU 체결
‘엑시언트’ 섀시 기반 최대 주행거리 400km 목표 개발
수소전기 중형트럭 개발 등 수소전기차 대중화 꿈꾸다
현대자동차가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 H2E와 수소전기트럭 1,000대 공급 계약을 주요 내용으로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 왼쪽부터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 부사장, 롤프 후버 H2E 회장.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을 이끌고 있는 현대자동차가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에 진출한다.

현대차는 19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에서 열린 ‘국제상용차박람회(IAA Commercial Vehicles 2018)’에서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 ‘H2Energy(이하 H2E)’와 대형 수소전기트럭 공급 계약 등을 골자로 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체결식에는 이인철 현대차 상용사업본부 부사장과 롤프 후버 H2E 회장, 필립 디트리히 H2E CEO, 요르크 아커만 스위스 H2 네트워크협회 사장 등 양사 관계자 50여 명이 참석했다.

현대차는 이번 MOU 체결로 내년부터 2023년까지 매년 차량을 공급하며, 최종적으로 1,000대의 수소전기트럭(냉장밴·일반밴용)을 H2E사에 납품하게 된다.

현대차가 공급할 수소전기트럭은 대형트럭 모델인 ‘엑시언트’를 기반으로 유럽 현지 법규에 맞춰 개발 중이다. 1회 최대주행거리는 400km 수준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운전석이 있는 캡과 냉장밴 사이 공간 등에 약 8개의 대형 수소탱크를 장착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양사는 스위스를 비롯한 유럽 지역에 수소전기트럭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전략적 파트너십 관계를 더욱 강화키로 합의했다.

이 부사장은 “H2E와 MOU 체결로 현대차의 대형 수소전기트럭이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에 진출하게 됐다.”며, “앞으로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 공략을 본격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후버 회장은 “H2E가 구성하는 수소 생태계에서 수소전기트럭은 중요한 요소 중 하나”라며, “현대차의 수소전기트럭과 함께 스위스 내 수소관련 시장을 선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H2E는 스위스 내 수소 생산과 공급 등을 하고 있는 수소에너지 전문기업이다. 전국 수소 충전 네트워크 구축 등을 목표로 지난 5월 출범한 ‘H2네트워크협회’의 사업 개발과 수행을 담당하고 있다.

H2E는 H2네트워크협회 회원사 7곳(주유소업체 4곳, 식료품 체인 3곳)을 대상으로 현대차 수소전기트럭을 리스 방식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한편, 현대차가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유럽의 주요 국가들은 수소전기차의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구매 보조금 및 충전소 구축비용 분담 등 각종 지원 정책을 펼치고 있다. 특히 독일은 보조금, 네덜란드와 노르웨이 등은 세제 혜택 중심으로 보급 확대를 장려하고 있다.

특히, 차량 공급이 이뤄지는 스위스는 총 중량 3.5톤 이상 화물차에 대해 도로통행료를 부과하고 있으나, 수소전기 및 배터리전기 트럭은 이를 면제해주고 있다. 참고로 유로6 디젤 트럭의 경우 연간 10만km 주행 가정 시 약 8천만원 ~ 9천만원에 달하는 도로통행료를 납부해야 한다.

이 같은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에 맞춰 현대차는 앞으로도 다양한 수소전기 상용차 라인업을 확보해 글로벌 친환경 상용차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엑시언트 기반의 수소전기트럭과 함께 청소차 등 공공영역 상용차로 활용할 수 있는 적재량 4~5톤급 수소전기 중형 트럭 개발을 추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수소전기 시내버스의 경우 올해 서울과 울산에 각각 1대씩, 내년에는 전국 주요도시에 수 십대의 버스를 시범 투입한다. 시장 수요에 맞춰 이르면 2020년 양산에 들어가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수소전기차 대중화를 위해 다양한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차 수소전기트럭 렌더링 이미지.
※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해당 DB브랜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