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버스/승합 버스
휠체어 탑승설비 갖춘 고속·시외버스 내년 하반기 운행19일 광화문에서 시승행사서 휠체어 탑승설비 안전성을 검증
위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이르면 내년 하반기부터 휠체어 탑승설비를 갖춘 고속․시외버스가 운행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오는 19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휠체어 이용자가 직접 휠체어 탑승설비를 갖춘 개발차량을 시승하는 행사를 연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작년 4월부터 휠체어 탑승설비 장착 고속․시외버스 표준모델 및 운영기술을 개발 중이다.

이번 연구 개발을 통해 국내에서 제작된 고속・시외버스 차량을 이용하여 휠체어 탑승설비 안전성을 검증하고, 휠체어 사용자 등 대상으로 예약・인적안내시스템 등을 개발하여 내년 하반기부터 시범 상업운행이 가능하도록 할 예정이다.

행사는 그동안의 연구 성과인 개발차량에 대해 설명 및 시연하고, 홍보부스 등도 마련하여 휠체어 사용자인 장애인뿐 만 아니라 일반국민을 대상으로 “휠체어 탑승 가능한 고속・시외버스”를 널리 알리고자 하는 취지에서 마련되었다.

시승행사에서는 휠체어 사용자 20여명으로 구성된 연구성과 평가그룹도 참여하여 휠체어 리프트 작동 상황 및 차량 내 휠체어의 고정장치 사용방식 등을 체험하였다.

한편, 김경욱 국토부 교통물류실장은 “이번 시승행사는 개발 중인 휠체어 탑승 고속․시외버스 표준모델의 성과를 널리 알리기 위해 마련했다며, 내년 운영까지 차질이 없도록 살펴보겠다.”고 덧붙였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