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제
캐나다, 화물트럭 전자기록장치 의무화 예정유예기간 거쳐 2022년 본격 시행

미국에 이어 캐나다 정부도 화물트럭 전자기록장치(Electronic Logging Device, 이하 ELD)를 도입하고 2022년부터는 이를 의무화할 전망이다.

현지 상용차 전문매체 ‘트럭스닷컴(Trucks.com)’에 따르면 지난해 말 미국이 화물트럭 전자기록장치 의무화 법안을 시행한 이후 캐나다 정부 관계자들도 관련 법안 마련에 대한 긍정적인 입장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대표적으로 마크 가르노(Marc Garneau) 캐나다 교통부 장관은 “전자기록장치는 도로 안전 및 전자장치의 안정성 개선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의무화를 통해 트럭과 버스뿐만 아니라 전반적인 도로 운행 안전도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캐나다 남동부 온타리오 주 정부와 운송 관련 민간단체 역시 전자기록장치 도입에 긍정적인 의견을 피력하고 있다.

전자기록장치가 트럭 운전자들의 피로를 감소시키고 졸음으로 인한 충돌사고도 줄임으로써 산업의 안전도를 제고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스티븐 델 두카(Steven Del Duca) 캐나다 온타리오 주 교통부 장관은 “전자기록장치 도입은 산업 발전에 있어서 중요한 발걸음을 내딛는 칭찬할만한 일”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캐나다 전자기록장치 도입은 2020년부터 시행되지만 의무화는 약 2년의 준비 기간을 거쳐 2022년 본격적으로 시행될 전망이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