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국산
현대차, 상용차 고객 대상 디지털 마케팅 강화상용차 전용 홈페이지 ‘현대 트럭&버스’ 오픈
모바일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계정도 선보여
현대자동차 상용차 전용 홈페이지 '현대 트럭&버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가 상용차 고객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위해 디지털 마케팅을 강화하고 나섰다.

현대자동차는 8일 상용차 전용 홈페이지 ‘현대 트럭&버스’ 홈페이지와 함께 모바일 카카오톡 플러스 친구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통합 웹사이트인 ‘현대닷컴’에서 상용차 부문을 특화 시킨 ‘현대 트럭&버스’ 홈페이지는 상용차만의 웅장함과 감성적인 이미지를 보여주기 위해 와이드한 화면 구성을 통해 직관성을 높였으며, 외부 활동이 많은 상용차 고객들을 고려해 모바일에 최적화된 반응형 웹사이트로 구축했다.

특히, 고객의 관심도가 높은 △엑시언트 △카탈로그·가격표·제원 △신차 스토리를 메인 화면에 배치하고 배너형 메뉴 화면을 통해 시인성 향상은 물론 콘텐츠에 대한 이해가 쉽도록 구성했다.

또한 고객들이 상용차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상용차 전용 특화 콘텐츠를 강화했다.

대표적으로 국내 상용차 브랜드 최초로 상용차량에 대한 360도 가상현실(VR) 콘텐츠를 마련해 차량을 사실감 있게 경험해 볼 수 있도록 구현했다.

360도 VR 콘텐츠는 중소형 트럭부터 대형 트럭, 친환경 버스에 이르기까지 현재 판매 중인 8종의 차량을 대상으로 했다.

고객이 마우스를 이동하며 직접 차량의 내‧외관을 살펴볼 수 있게 구현해 고객들이 상용차를 친숙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상용차 홈페이지 개설과 더불어 디지털 소통 강화의 일환으로 국내 최대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의 커뮤니케이션 채널인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도 ‘현대 트럭&버스’ 계정을 론칭했다.

현대자동차는 플러스친구를 통해 상용차 관련 브랜드 콘텐츠는 물론 졸음운전 방지 팁, 자동차 캠핑장 추천과 같은 라이프 콘텐츠 제공을 통해 고객과의 적극적인 소통에 나설 예정이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외부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은 상용차 고객과의 적극적인 소통에 나서기 위해 디지털 마케팅 강화를 기획했다”며, “유익한 정보와 다양한 혜택을 지속적으로 제공함으로써 고객 사후 케어 강화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해당 DB브랜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