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트럭일반
10년전 실패한 ’LNG 화물차 보급‘ 재추진환경부, 긴급입찰형식 빌어 타당성 평가 실시
천연가스 화물차 국내 도입 여건·경제성 조사
충전 인프라가 핵심, "국토부와 함께 바람직"
타타대우상용차가 최근에 개발한 6x2 고마력 LNG 트랙터.

10년 전 국토교통부가 추진하려다 실패했던 LNG(액화천연가스) 화물차 보급 사업이 재추진된다. 이번에는 사업주체가 국토부에서, 환경부가 맡는다.

환경부는 지난 3일 ’LNG 화물차 보급 타당성 평가‘를 위한 긴급입찰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타당성 평가의 주요 과제로 ▲ 천연가스 화물차 국내 도입 여건 분석 ▲ 국내·외 천연가스 자동차 보급정책 및 기술 동향 조사 ▲ LNG 화물차 운행 환경·경제성 분석 ▲ LNG 충전인프라 구축 여건 및 전망 ▲ 국내 천연가스 화물차 보급 활성화 방안 등이 설정됐다.

타당성 평가는 계약일로부터 약 8개월간 진행되며, 일반경쟁입찰(협상에 의한 방식)로 최종 사업자가 선정된다. 낙찰자는 기술능력평가 점수가 기술능력평가분야 배점한도의 85% 이상인 자를 협상적격자로 선정하고 기술능력 평가 점수와 입찰가격평가 점수를 합산하여 최고득점자부터 우선협상이 실시된다. 참여를 희망하는 사업자는 14일까지 환경부에 입찰제안서를 제출하면 된다.

환경부가 이번 ’LNG 화물차 보급 타당성 평가‘를 긴급 일찰형식을 취한 데는, 지난 2016년 6월 정부의 ’미세먼지 관리 특별대책‘에 따라, 화물차의 미세먼지 저감 검토의 시급성 등이 고려됐다.

환경부는 또 경유화물차의 친환경 저공해 자동차로의 보급을 위한 시장여건 및 충전인프라 구축 방안 검토가 필요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환경부가 ’LNG 화물차 보급 타당성 평가‘를 추진한 주요 배경으로는 수송 분야의 수도권 미세먼지 배출량 기여도 조사다.

이 조사에 따르면, 최대적재량이 5톤 이상이거나, 총중량이 10톤 이상인 대형 화물차가 미세먼지 배출량의 59%(국립환경과학원 조사치)를 차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대형 화물차의 친환경차 보급 정책이 필요한 상황이다.

정부의 미세먼지 감축 정책과 맞물려 한 차례 실패를 거듭했던 LNG 화물차 도입이 다시 수면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사진은 2008년 LNG 화물차 상용 운행 발대식 모습.

실제, 전국의 대형 화물차 등록대수 26만 대 중 CNG(압축천연가스) 화물차는 1,265대(0.5%)로 화물차의 저공해자동차 보급률이 매우 낮으며, 보급된 차량은 대부분 청소차용도로 운행 중이다.

이에 대형 화물차의 미세먼지 배출 저감을 위한 친환경 저공해자동차 전환 방안을 모색하고자 국내 제작사에서 개발한 고마력(400ps) LNG 화물차의 보급 타당성을 분석하겠다는 것이 환경부의 입장이다.

한편, 지난 2008년 국토부는 한국가스공사와 함께 LNG 화물차 보급에 나섰으나, 전국 단위의 충전소 구축 실패에, 정책적인 예산지원마저 중단되면서 LNG 화물차 보급사업이 실패로 끝나버렸다.

이번에는 환경부가 단독으로 나서는 모양새를 갖추고 있지만, LNG 충전소 인프라 구축을 위해서는 한국가스공사의 도움이 절대 필요하기 때문에, 상부 기관인 국토부도 참여할 가능성도 높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