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장차 특장차
축거 쭉~ 늘렸더니, 1톤 롱카고 인기 급상승2015년 100대서, 2017년 1,470대로 급성장
올 상반기 신규등록 1,054대…작년 수준 근접
경량·부피짐 위주 화물차주들에게 인기몰이

영세 자영업자들에게 큰 인기를 누리는 1톤 트럭은 연간 판매량 10만~15만 대 수준이다. 승·상용 합쳐 베스트셀링카로 꼽힌다. 실제 올해 상반기 중 승·상용을 합친 자동차 시장에서 신규등록 기준으로 현대차 포터가 8만 대로 전체 3위, 기아차 봉고3는 8위를 차지했다.

이런 1톤 트럭은 일반캡, 슈퍼캡, 더블캡 형태로 일정 규격의 적재함과 제한된 화물 적재능력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이런 와중에 2~3년 전부터는 축간거리를 확장해, 적재능력을 배가시킨 변형된 1톤 트럭, 즉 ‘롱카고 트럭’이 소형트럭 시장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여기에 3.5톤 트럭마저 가세해 완전히 새로운 형태의 틈새시장이 형성되는 모양새다.

적재중량 1톤급 소형 롱카고가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적재중량 1톤급 소형 롱카고 트럭(이하 소형 롱카고)은 지난 2015년 등장한 이후 꾸준히 증가해 상반기 신규등록대수가 천 대를 넘었다.

소형 롱카고는 과거 불법 개조한 차량과 달리 현대·기아차 포터2와 봉고3 모델의 축간거리(자동차에서, 앞바퀴의 중심과 뒷바퀴의 중심 사이의 거리)를 늘려, 적재공간을 크게 향상시킨 차량으로, 자기인증을 받은 합법적인 특장차다. 최근에는 소형트럭 시장에서 인기를 끌면서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국토교통부의 자동차 등록데이터를 가공·제공하고 있는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 통계에 따르면, 소형 롱카고는 올 상반기(1~6월) 동안 1,054대가 신규로 등록됐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601대)에 비해 무려 75.4%가 는 수치다.

소형 롱카고는 특장업체에서 제작한 소형트럭 중 완성차에서 제작한 축거를 넘긴 차종으로, 현대차 포터2의 경우 축거 2,615mm 초과한 차종을, 기아차 봉고3는 축거 2,810mm를 넘는 차종을 기준으로 삼았다.

소형 롱카고의 초기 시장이던 2015년에 100여 대도 못 되던 실적에서, 2016년 705대, 2017년 1,470대로 급성장하고 있다. 이 같은 추세라면, 올 한해 2,000여 대도 거뜬히 넘길 것으로 전망된다.


■ 뛰어난 적재공간이 인기 비결
“동일한 무게의 화물을 실을 수 있는 차량이라면 적재공간을 더 많이 확보하는 편이 좋다.”

소형 트럭 시장에서 보는 시각이다. 소형 롱카고 인기의 비결은 뭐니 뭐니 해도 적재능력이 커졌다는 점이다. 과적을 위해 불법적으로 만들어진 차량과는 차원이 다르다.

소형 롱카고는 적재중량에 부피짐을 위해 만들어진 특장차로 캠핑 및 집무차 또는 택배 등 경량짐 위주의 수송목적으로 적재중량은 여유가 있지만, 적재공간이 아쉬운 고객들에게 또 다른 선택지를 제시한 것이다.

소형 롱카고는 기존 모델 대비 평균적으로 적재공간이 20~30% 이상 향상된 만큼, 배송시간 단축, 수익성 향상, 특장차로의 활용성 등 다양한 이점을 기대할 수 있다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무엇보다 실제 적재능력의 체감은 더 큰데, 기존 소형 트럭의 적재능력은 국제 규격의 팔레트 2개(1개당 규격 1,100mm×900mm)만을 적재할 수 있지만, 특장업체에서 제작한 롱카고 모델들 대부분 국제 규격 팔레트를 3개까지 충분히 적재할 수 있다.

한 특장업계 관계자는 “소형 롱카고의 적재공간은 2.5톤 트럭과 유사한 수준이지만 유류비 및 세금 등 유지비용 측면에서는 1톤 수준”이라며, 소형 롱카고의 인기를 설명했다.

■ 소형 롱카고의 브랜드화
국내 롱카고 시장을 이끌어가는 특장업체로 알려진 회사는 현재 4개 사다.

2015년 소형 롱카고를 국내 최초로 개발한 케이씨엠모터스를 비롯, 나르미모터스와 가변축 및 특장업체로 잘 알려진 한국쓰리축과 한국상용트럭이 새롭게 시장에 뛰어들어 경쟁을 벌이는 형국이다.

이들 업체의 올 상반기 신규등록대수는 상반기 전체 롱카고 1,054대 중 739대로 약 70%의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실제로, 이들이 특장업체에 공급하는 물량까지 포함한다면, 국내 생산하는 소형 롱카고 대부분을 이 특장업체들이 소화하고 있는 셈이다.


■ 완성차 업체에서 채우지 못한 고객 니즈
케이씨엠모터스가 시장에 첫선을 선보였을 당시만 해도 소형 롱카고의 뿌리는 현대차 포터2 단일 차종이었다. 월 판매대수는 20여 대 남짓이었다.

그러나 2016년부터 후발 업체들이 참여하면서 기아차 봉고3 모델로 라인업을 확장한 데 이어, 4륜 구동, 1.2톤 모델 등에도 롱카고 버전을 선보이는 등 전 모델에 걸쳐 라인업을 확보하면서, 연간 700~800여 대씩 성큼성큼 늘어나고 있다.

여기에 롱카고 옵션사항으로 연비 향상 및 내구성을 위해 알루미늄 적재함, 안정적인 주행을 위한 강화 서스펜션 등 다양한 옵션을 선보이는 등 완성차 업체에서 제공하지 못한 부분도 채워주면서 소형 완성차의 라인업을 보강하는 역할을 하고 있다는 평가다.

이 같은 인기에 힘입어 업계 관계자들은 소형 롱카고 시장성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탑차 및 택배 시장에서 두각을 보이고 있는 만큼, 전체 소형트럭 신규등록대수의 10% 이상까지도 내다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부터 3.5톤 준중형 트럭의 축간거리를 확장한 모델까지 등장함으로써, 4.5톤 및 5톤 중형 트럭 시장을 위협하고 있는 양상으로 발전하고 있다. 롱카고 시장이 소형급을 벗어나 중형급으로 확대되면서, 가변축 시장처럼 완전히 새로운 트럭 시장이 형성되는 모습이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