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상용일반
한국천연가스차량협회, ‘수소차’까지 포괄한다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로 명칭 변경
시설 확대 등 사업내용에 ‘수소차’ 포함
LNG 화물차 투 트랙 전략 현황도 공개
타타대우상용차가 개발한 6x2 고마력 LNG트랙터.

한국천연가스차량협회가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Korea Association for Natural Gas & Fuel Cell Electric Vehicles, KANFV)’로 명칭을 바꾼다. 정부의 수소차 보급정책과 회원사 지원업무를 활성화하고 사업내용을 수소차량까지 확대하기 위해서다.

한국천연가스차량협회는 13일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2018년도 한국천연가스차량협회 제 2회 임시총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총회에서는 기존 명칭인 ‘한국천연가스차량협회(KANGV)’를 ‘천연가스ㆍ수소차량협회(KANFV)’로 변경하고, 협회 목적과 사업내용을 수소차량까지 포함토록 변경했다.

이에 따라 협회는 향후 천연가스 및 수소차 관련 연구 및 실태조사, 연구용역, 인프라 확대 방안, 천연가스․수소차 관련 부품 연구개발 사업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공식적인 협회 명칭 변경은 주무부처인 환경부의 최종 승인을 받은 이후 이뤄진다.

한편, 이날 총회에서는 LNG 화물차 보급 사업 추진 현황도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협회는 LNG 화물차 보급 사업이 2개의 트랙(Track)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밝혔다.

첫 번째는 환경부, 한국가스공사, 타타대우상용차, 물류사 등이 참여하는 국내 LNG 화물차 개발 및 시범운행 사업이다. 사업범위는 ▲6×2 트랙터 개발 및 국내 법규 인증 ▲물류사 시범운행 ▲환경부 ‘LNG화물차 타당성 평가’ 추진 등이다.

현재 차량은 제작이 완료돼 국토부의 자기 인증 승인까지 마친 상태이며, 7월 중 환경부가 타당성 평가 용역을 발주할 계획이다.

두 번째는 이탈리아 상용차 브랜드 이베코 차량을 수입해 국내 인증을 추진하는 전략이다. 이 사업에는 이베코 트럭을 국내 수입․판매하고 있는 CNH인더스트리얼코리아와 NGVI, 우드워드 등이 참여한다. 사업 내용은 460마력급 천연가스 트랙터 및 카고트럭을 물류사에 시범 보급하는 것이 골자다.

협회 관계자는 “LNG 화물차 보급 사업의 경우 투 트랙 전략을 병행하여 빠른 시일 내 활성화 시키는 것이 목표”라며, “시범 보급사업을 위한 TFT 구성과 용기 및 고압밸브 국내 공장등록 등 관련 절차도 빠르게 해결할 것”이라고 전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