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금융일반
현대글로비스, 화물차운전자 상생협력 펀드 운영200억 원 규모 연간 50여명, 10개 협력사에 혜택

현대글로비스가 상생협력을 위한 펀드를 마련하고 6월부터 운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상생협력 펀드는 현대글로비스가 화물차운전자와 중소 물류 협력사의 원활한 자금흐름을 돕기 위해 200억 원 규모로 마련한 상생 기금이다.

운전기사의 화물차 구입과 중소 물류기업의 경영에 필요한 자금 대출 시 일정 이자를 부담해 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현대글로비스는 총 200억 원을 은행에 예치, 여기에서 발생하는 이자를 활용해 중소 물류인의 대출이자 중 20% 안팎에 해당하는 금액을 직접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수혜자는 펀드 지원 신청자 중 현대글로비스 내부 심의위원회와 대출기관의 심사를 거쳐 결정된다. 현대글로비스는 연간 50여 명의 운전기사와 10여 개 협력사에 펀드 혜택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해 9월 협력사 및 물류산업 종사자들과 ‘상생협력 협약식’을 개최하고 한층 강화된 상생경영을 전개하고 있다. 구체적인 실천 방안으로 상생협력 펀드 200억원을 비롯해 안전문화 전파 및 물류인력 양성, 중소 물류기업 경영 컨설팅에 필요한 기금 총 500억원을 조성했다. 현대글로비스는 상생협력 펀드 운영을 시작으로 올해 안에 추가 사업을 시행할 계획이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