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상용일반
군산시, 국내 유일 ‘상용차부품 주행시험장’ 구축 순항착공 이후 현재 공정률 73%…올 10월 준공예정
저마찰로, 고속주회로 등 8종 주요시험로 갖춰
10월 준공예정인 상용차부품 주행시험장 조감도.

전북 군산시가 상용차산업의 기술경쟁력 강화와 기술동향 대응을 위해 구축하고 있는 국내 유일의 상용차 실증연구시설인 ‘상용차부품 주행시험장’ 구축이 순항을 이어가고 있다.

군산시 옥구읍에 조성 중인 상용차부품 주행시험장은 산업통상자원부, 전북도, 군산시에서 총 507억 7,8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건설하고 있는 시설로 지난 2015년 3월 착공한 이후 현재까지 총 73%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계속해서 공사가 순조롭게 진행될 경우 당초 목표였던 올해 10월까지 준공을 완료할 것으로 보인다.

상용차부품 주행시험장은 옥구읍 수산리 일원 43만㎡ 부지에 차량 개발단계에서의 핵심부품 및 완성차량의 각종 시험을 지원하는 시설로 군산시의 전략산업인 상용차 산업의 핵심기술 개발을 지원할 국내 유일의 상용차 기반 연구시설이다.

저마찰로, 상용고속주회로, 내구시험로, 등판로 등 8종의 주요시험로를 비롯해 기술지원을 위한 엔지니어링센터, 정비동 등을 갖출 예정이다.

국내에 자동차 공용 주행시험장은 3곳이 있지만 대형 상용차가 이용할 수 있는 주행시험장은 전무한 실정으로 이번 시험장이 설립되면 국내 유일의 상용차부품 주행시험장이 완성되는 셈이다.

군산시 관계자는 “상용차부품 주행시험장 구축 시 상용차업체와 부품업체의 성장에 큰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라며, “본 사업과 함께 전기상용차, 자율주행 등을 연계한 국내 상용차 특화 연구지역으로서 입지를 다진다면 최근 어려움에 빠진 군산시에 고부가가치 창출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군산시는 2017년에 신규로 정부지원이 확정된 ‘중대형상용차부품 글로벌 경쟁력 강화사업’으로 2021년까지 총예산 153억 원을 투입하며, 상용차부품 주행시험장과 연계한 중대형 상용차의 안전관련 시험 및 연구 장비 10여종도 추가 구축할 예정이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