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수입
기술의 스카니아, 한국 시장서 ‘미래 상용차’ 실현한다스카니아 본사 부회장급 임원 방한
‘지속가능한 운송 솔루션’ 비전 발표
연료효율·대체연료·커넥티비티 등 강조
스웨덴 본사에서 방한한 크리스티앙 레빈 스카니아 영업 및 마케팅 총괄 부회장이 스카니아의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세계적인 상용차 전문 메이커 스카니아가 미래에 펼쳐질 자사의 ‘지속가능한 운송 솔루션’에 대한 비전을 발표하며, 한국 시장을 테스트베드로 삼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세계적 수준의 네트워크 기술뿐만 아니라 광범위한 환경 규제 시스템을 보유한 아시아 최역점 지역이라는 게 그 이유다.

스카니아의 한국법인 스카니아코리아그룹(대표이사 카이 파름)은 22일 크리스티앙 레빈(Christian Levin) 영업 및 마케팅 총괄 부회장과 마티아스 칼바움(Mathias Carlbaum) 커머셜 오퍼레이션 총괄 부회장 등 스카니아 본사 중역들이 방한해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속가능한 운송 솔루션' 비전을 발표했다.

스카니아 스웨덴 본사 글로벌 부회장이 방한, 기자간담회를 연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레빈 부회장과 칼바움 부회장은 아시아 시장의 중요성을 재차 강조하며, 아시아에서 한국이 가장 강력한 시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스웨덴 본사에서 방한한 마티아스 칼바움 스카니아 커머셜 오퍼레이션 총괄 부회장이 한국 시장의 중요성과 향후 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마티아스 칼바움 부회장은 “한국은 세계적 수준의 기술뿐만 아니라 광범위한 환경 규제 시스템을 보유한 아시아 선도 국가로서, 앞으로 스카니아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목표를 실현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가 될 것”이라며, “특히 자율주행에 대한 한국 정부의 높은 관심에 발맞추어 나가고자 한다.”고 국내 시장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쳤다.

제품의 연료 소비량 최대한 감축
크리스티앙 레빈 부회장은 “스카니아는 미래의 ‘지속가능한 운송’ 분야의 리더로써 멈추지 않고 변화를 주도해나갈 것”이라며, 스카니아가 추구하는 지속가능한 운송의 비전은 △에너지 효율성 △대체연료 및 전기차 △스마트하고 안전한 운송이라는 세 가지 전략을 기반으로 한다고 말했다.

레빈 부회장은 우선, 에너지 효율성 측면에서 공기역학 디자인 등을 통해 제품의 연료 소비량을 최대한 감축시킬 예정이라고 밝혔다.

동시에 고객과의 소통을 강화해 개인에게 가장 적합한 제품을 제안하고 운송지원 시스템, 운전자 교육을 통해 연료 소비를 10%까지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다양한 대체연료용 엔진 라인업 보유
대체연료와 전기차에 대한 미래 비전도 제시했다. 나라마다 사용할 수 있는 대체연료가 다른 점을 감안, 스카니아는 현재 상용차 업계에서 가장 다양한 대체연료용 엔진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는 업체라고 강조했다.

레빈 부회장은 “지난 30년 간 대체연료 운송 솔루션 분야에서 지속적인 연구 개발을 이어온 스카니아는 바이오 에탄올부터 바이오디젤, 하이브리드, 액화 바이오가스 등을 모두 아우르는 엔진을 생산한다.”며, “대체연료를 사용함으로써 이산화탄소 발생을 최소 20%에서 많게는 90%까지 감축할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디젤의 합성 대체연료인 ‘HVO(Hydro-treated Vegetable Oil)’는 디젤과 비교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90%까지 감소시킬 수 있으며, 바이오 가스 및 에탄올은 90%, 바이오디젤과 천연가스는 각각 66%와 20%까지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일 수 있다는 것.

레빈 부회장은 이밖에도 스카니아가 배터리 전기버스 및 하이브리드 트럭 등을 포함한 전기차 분야에서도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지난 2016년, 스카니아는 스웨덴 예블레 지역에서 세계 최초의 전기 고속도로와 전기트럭을 선보인 바 있다. 스카니아는 이러한 전기차 솔루션을 통해 향후 에너지 소비를 최대 50%까지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운송수단의 '연결성'에 집중
스마트하고 안전한 수송시스템 구축을 위해선 디지털 기술을 통한 운송수단의 ‘연결성(Connectivity)’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운전자와 차량의 상태를 공유함으로써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운송의 흐름도 추적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나아가 스카니아는 이를 바탕으로 상용차 자율주행 기술 중 하나인 트럭 플래투닝(Platooning, 군집주행)을 이미 수차례 선보인 바 있으며, 싱가폴에서는 트럭 플래투닝을 통해 물류터미널 간 화물을 운송하는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스카니아가 미래의 ‘지속가능한 운송 솔루션’에 대한 비전을 발표하며, 한국 시장을 테스트베드로 삼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사진은 카이 파름 스카니아코리아그룹 대표.

한편, 스카니아는 지난 11일 지속가능성의 가치가 집약된 결과물로써 프리미엄 차세대 트럭 ‘올 뉴 스카니아’를 아시아 최초로 소개하며 한국 시장에서의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스카니아가 20여년 만에 발표한 프리미엄 차세대 트럭 ‘올 뉴 스카니아’는 스카니아 역사상 가장 긴 10년의 연구개발 기간과 역대 최대 개발 비용인 20억 유로(한화 2조 7,000억 원)가 투입되고 지구 300바퀴에 달하는 1,250만km의 주행 테스트를 거친 혁신적인 차량이다.

국내 출시에 앞서 공개된 유럽 지역에서는 이미 ‘2017 올해의 트럭’, ‘그린 트럭 어워드 2017’ 등 각종 시상식에서 타이틀을 거머쥐며 우수한 성능을 입증한 바 있다.

스카니아코리아는 제품뿐만 아니라 3년 무제한 km 동력전달계통 보증 프로그램 및 스카니아 어시스턴스 프로그램, 24시간 콜센터, 예약 정비 시스템 등 다양한 고객케어를 실현하고 있다.

이와 함께 오는 3월 완공을 앞두고 있는 동탄 서비스센터를 포함, 2023년까지 서비스센터를 추가 오픈해 총 30개로 서비스 네트워크를 확장해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고, 고객 만족도 극대화를 목표로 하는 등 한국 시장에 대한 투자를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왼쪽부터 카이 파름 스카니아코리아그룹 대표, 마티아스 칼바움 스카니아 커머셜 오퍼레이션 총괄 부회장, 크리스티앙 레빈 스카니아 영업 및 마케팅 총괄 부회장이 최근 국내에 출시한 '올 뉴 스카니아' 앞에서 포즈를 취하는 모습.

‘운송 솔루션’ 관련 Q&A

“기술에 더욱 치중한 대형트럭 전략 펴겠다”

버스 도입 시 “고속버스부터 시작, 천연가스 버스 계획”


Q. 최근 수입 버스 업체들의 국내 시장 진출이 매섭다. 스카니아도 시내버스나 광역버스 도입을 구상하나?
A. 한국 버스시장 진출에 대해서 고민하고 있다. 만약 스카니아 버스가 도입 된다면 고속버스 시장부터 시작하는 게 좋다고 생각한다. 그 외에 천연가스 버스를 도심 내에서 도입하는 방안도 충분히 고려할 수 있다. 이미 해당 제품군은 해외에서 생산 중이기 때문에 문제 될 게 없다.

아울러 한국 정부라든지 파트너사와 논의가 끝나면 대체연료 솔루션을 적용한 버스들도 도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Q. 전기차 도입 시기는? 또, 전기차 연구개발, 서비스센터, 자율주행과 관련해 국내 업체와 협업할 생각은 없나?
A.
전기차 도입 시기는 실제로 고객들에게 판매할 수 있을 때 준비가 될 것 같다. 첨언하자면 전기차 관련 기술은 모두 보유하고 있다.

이미 100% 전기로 구동되는 버스가 스웨덴에서 출시됐다. 다만 도입이 어려운 점은 배터리 수명과 이에 따른 비용이다. 따라서 상용화 과정에서 보조금 지원 등 정부의 개입이 밀접하게 관련될 수 있다.

자율 주행의 경우 인프라 구축과 정부정책 완벽하게 구성되지 않았기 때문에 일반 도로에서 적용하기는 준비가 덜 된 상태다. 특히, 기술보다는 규제안과 법안과 관련된 문제가 많다.

덧붙이자면, 자율주행과 전기차가 가장 도입되기 좋은 환경은 도심지 내부다. 소음이 없기 때문에 밤에도 얼마든지 운행할 수 있다.

Q. 지난해 한국에서의 판매량은 얼마나 증가했나?
A. 매년 1%씩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비록 대수로 본다면 중국 시장이 한국 시장을 넘어섰지만, 대수보다는 기술적인 부분을 더 고려해야 한다.

환경 기준이라든지 엄격한 절차 등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런 부분을 고려했을 때 트럭업계에서는 한국 시장은 스카니아에게 1위 시장이라고 볼 수 있다.

첨언하자면, 한국 시장에서 덤프트럭 제품은 2020년 목표를 이미 달성했다. 그렇기 때문에 카고트럭이나 트랙터와 관련해 시장을 확대할 수 있는 더욱 야심찬 방안을 제시할 수 있게 됐다.

Q. ‘올 뉴 스카니아’가 향후 트랙터 외에 다양한 차종으로 출시 될 것으로 알고 있다. 중형 트럭 시장 진출에 대해서는 어떻게 보고 있나?
A.
몇 년 전 본사에서 결정한 방침이 대형, 중장비 쪽에 중점을 두자는 이야기를 했다. 인력이나 자원이 그 쪽으로 집중이 되어 있다.

현재 스카니아가 중형 트럭 시장에서 약한 것은 사실이다. 적은 적재량을 원하는 고객들을 위해 과거 7ℓ 엔진을 탑재한 제품을 출시한 바 있지만 추가로 중형 트럭에 대한 계획은 전혀 없다. 프레임, 액슬, 기어박스 등을 모두 재생산 계획도 없다.

한국에서 중형 카고트럭의 수요가 높다는 점은 인지하고 있지만 스카니아의 분명한 전략은 대형으로 치중되어 있기 때문에 스카니아코리아 역시 본사의 방침에 따를 계획이다.

Q. 싱가폴에서 테스트 중인 플래투닝 프로젝트가 어떤 성격인가?
A. 현재 1년 반 정도 진행 되고 있다. 지금도 진행 중이다.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두 회사 중에 싱가폴 전역을 주관할 한 회사가 선정되는 프로젝트다.

일반 도로에서 효율적인 운행 흐름을 위하여 네 개의 트럭이 일렬로 진행하고 있고, 첫 번째 트럭만 운전자가 주행하고 나머지 트럭은 자율 주행으로 운행한다.

싱가폴만 예를 드렸지만, 중국에서도 유사한 프로젝트를 계획 중이다. 또, 자율주행 버스도 도입할 예정이다.

Q. 커넥티비티 시스템의 도입은 언제쯤 가능한가?
A. 이를 위한 커뮤니케이션 시스템은 올해 도입할 예정이다. 이미 차량에 탑재가 되어 있고, 인증 과정이던지 승인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하지만 빠른 시일 내에 준비가 되지 않을까 싶다.

추가적으로 말하면, 기존 운영 중인 차량도 이미 커뮤니케이션 장치가 탑재돼있다. 기술의 문제가 아니라 인증과 정부 규제와 관련 된 것이다. 만약 도입된다면 한국 고객에게는 큰 도약의 기회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해당 브랜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