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버스/승합 버스
현대차, 3세대 수소전기버스 평창올림픽 셔틀버스로 등장자체 공기청정기능 통해 타 차량 미세먼지 저감
1회 충전시간 15분, 완충 시 최대 713km 주행
‘장애인 좌석 거치장치 허술’ 아쉬운 목소리도…
현대자동차가 개발한 3세대 수소전기버스가 평창동계올림픽서 셔틀버스로 등장했다.

수소를 연료로 사용해 대기오염 물질이 발생하지 않는 현대자동차의 3세대 수소전기버스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셔틀버스로 등장했다.

현대차는 이번 평창올림픽 셔틀버스 운행을 시작으로 이르면 올 상반기 중 울산 시내에서 수소전기버스를 시범 운행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이번에 공개된 수소전기버스는 운행 부산물로 오로지 물만 배출하는 친환경 버스일 뿐만 아니라 자체 공기청정기능을 탑재해 타 차량의 미세먼지 저감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다.

버스 1대당 중형 디젤 승용차 약 40대에서 발생하는 400mg의 미세먼지를 정화할 수 있어 올림픽행사 기간 동안 경기장 인근 대기질 개선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충전 시간도 일반 전기차량에 비해 비약적으로 짧다. 15분이면 모든 충전이 완료되며, 완충 시 최대 713km를 주행할 수 있다.

이처럼 짧은 충전시간 대비 긴 주행거리의 핵심 비결은 수소전기버스 차량 내에 탑재되어 있는 ‘연료전지 시스템’이다.

수소탱크에 저장한 수소가 차량 내 연료전지 막을 통과하며, 수소이온과 수소전자로 나누어지고 수소전자가 이동하며 전류를 발생시켜 차량 구동에 필요한 전기 에너지를 자체적으로 생산한다.

자체 생산된 전기는 대용량 배터리에 저장되며, 이렇게 모아둔 전기로 차량 내 전기부품과 구동축을 작동시키는 원리다.

이 과정에서 남은 수소이온은 공기 중의 산소와 결합하게 되며, 최종적으로 물만 배출하게 된다.

전기를 만드는 데 화석발전소나 원자력발전소를 이용해야하는 국내 에너지 공급현황을 고려해봤을 때 스스로 전기를 생산하는 수소전기버스는 그야말로 완전한 친환경 차량이라고 볼 수 있다. 승‧상용을 막론하고 수소에너지 차량이 업계의 주목을 받는 이유기도 하다.

나아가 연소를 통해 발생한 열을 기반으로 내연기관(엔진)의 회전에너지를 이용하는 기존 차량과 달리 주행 시 각 축에 장착된 구동 모터만 사용하기 때문에 운행소음과 진동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한편, 현대차의 3세대 수소전기버스는 강릉역과 강릉올림픽파크를 잇는 셔틀버스로 이용됐으며, 총 4대가 10분 내외의 배차시간을 두고 운행돼 방문객들의 이동편의를 크게 높였다는 평가다.

다만, 올림픽뿐만 아니라 패럴림픽도 개최될 예정인 평창에서 운행되는 셔틀버스에 장애인 좌석 거치 장치가 허술했다는 점은 아쉽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해당 브랜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