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수입
스카니아, 차세대 트럭 ‘올 뉴 스카니아’ 국내 출시11일 국내 판매 시작…아시아 지역선 최초
역대 최대 개발비용 투입된 프리미엄 모델
‘올해의 트럭’ 수상 등 해외서 우수성 입증

글로벌 상용차 브랜드 스카니아의 차세대 프리미엄 트럭 ‘올 뉴 스카니아(All-New Scania)’가 국내 시장에 진출한다. 아시아 지역에서 판매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카니아의 한국법인인 스카니아코리아(대표 카이 파름)는 오는 11일부터 20년 만에 풀체인지 모델인 ‘올 뉴 스카니아’의 국내 판매를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스카니아코리아에 따르면 이번에 출시될 ‘올 뉴 스카니아’는 트랙터 총 10종으로 410마력에서 650마력까지 다양한 마력대 라인업을 구성했다.

차량 성능은 스카니아 역사상 가장 긴 10년의 연구개발 기간과 역대 최대 개발 비용인 20억 유로(한화 2조 7,000억 원)가 투자된 만큼 혁신과 프리미엄으로 무장했다.

특히, 스카니아가 이전부터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는 안전성과 연료 효율, 운전 편의성 등의 특장점을 극대화하고 획기적인 기어 시스템을 도입했다.

아울러 운전자의 안전을 위한 사이드 커튼 에어백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애플 카플레이를 상용차 업계 최초로 탑재, 프리미엄 모델의 고급스러움을 살렸다.

해외에서도 이미 우수한 성능을 검증 받았다. 유럽 시장에 먼저 출시된 이 차량은 고객과 각종 미디어로부터 극찬을 받았으며, 운송업계에서 권위있는 상 중 하나인 ‘올해의 트럭(International Truck of the Year)’ 상을 지난해 수상한 바 있다.

또한 지구 300바퀴에 이르는 1,250만km의 주행 테스트를 통해 내구성도 입증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카이 파름 스카니아코리아 대표는 “이번에 선보이는 올 뉴 스카니아 트럭은 세계 상용차 업계의 최첨단 프리미엄 기준을 재정립해 나갈 모델”이라며, “현재 뿐만 아니라 미래 운송산업에 대한 고객의 니즈도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스카니아코리아는 신차 출시를 기념해 오는 10일과 11일 양일간 고객들을 대상으로 신차 론칭 이벤트를 개최한다.

행사에는 에릭 융베리(Erik Ljungberg) 글로벌 수석 부사장과 크리스토퍼 한센(Kristofer Hansén) 디자인 총괄이 방한해 아시아 최초 올 뉴 스카니아 출시의 의미를 더할 예정이다.

※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해당 브랜드 DB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