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책
정동영 의원 ‘화물차 졸음운전 방지법’ 대표발의운전자 수면질환…국가가 체계적으로 관리
건강검진, 치료비 지원…의료적 지원 강화

화물차 졸음운전이 사회문제로 떠오른 가운데 이를 방지하기 위한 대책이 추진되고 있다.

정동영 의원(국민의당)은 2일 화물자동차 졸음운전 사고 방지를 위해 운전자들의 수면장애로 인한 습관적 졸음운전을 국가가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의료적 지원을 강화하는 ‘화물차 졸음운전 방지법’(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정동영 의원은 “화물차 운전자의 수면장애로 인한 습관적 졸음운전을 국가가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지 않아 ‘화물차 졸음운전 방지법’을 대표발의하게 됐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과 일본, 유럽 등 교통 선진국에서는 수면장애를 가진 화물차 운전자를 국가에서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으며, 미국은 면허 경신 시 수면질환 여부를 검사받도록 하고 있으며, 건강보험 혜택을 통해 치료 지원을 하고 있다. 또한, 일본은 수면무호흡증 대책 지원센터를 설립하여 수면장애 보유자에 대한 검사와 치료를 지원하고 있다.

정 의원은 “국내도 화물차 졸음운전 사고를 막기 위해서는 운전자의 건강검진과 치료비 등을 지원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고 화물차 운전자들에 대한 관리와 의료적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 의원이 대표 발의한 ‘화물차 졸음운전 방지법’이 통과되면 화물차 운전자는 정기적으로 신체검사를 받아야 하며, 신체검사에서 수면장애로 인한 습관적 졸음운전 가능성이 발견되면 해당 운전자는 화물차 운행을 할 수 없게 된다.

한편, ‘화물차 졸음운전 방지법’은 정동영 의원을 비롯하여 김종회, 박주선, 박주현, 박준영, 유성엽, 최도자(이상 국민의당), 김두관, 노웅래, 백재현(이상 더불어민주당) 등이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 뉴스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