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국산
현대차, 상용차 서비스 앱 ‘현대 트럭&버스 서비스' 출시차량관리 및 자가 정비 콘텐츠 제공
향후 모바일 차량관리 플랫폼 토대
현대자동차가 상용차 고객 전용 차량관리 어플리케이션 '현대 트럭&버스 서비스'를 31일 출시했다.

현대자동차가 상용차 고객 전용 차량관리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인 ‘현대 트럭&버스 서비스’를 출시한다고 31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이 앱은 차량 자가 관리 비중이 높은 상용차 고객의 특성을 반영해 차량관리 및 자가 정비 관련 콘텐츠를 모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세부적으로는 ▲상용차 퀵 가이드(주요 경고등 등 FAQ) ▲운전자 자가 학습 콘텐츠 ▲상용차 신기술 정보 제공 ▲고장 정보 검색 ▲정비 예약 ▲모바일 긴급출동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사후관리(A/S)에 대한 접근성도 높인다. 위치기반 서비스를 바탕으로 가장 가까운 블루핸즈 네트워크를 안내하고 실시간 도로 상황과 휴게소 정보를 알려준다. 블루핸즈 네트워크는 현대차의 상용 정비 서비스센터다.

현대차는 앱의 기능 중 범용정보 기반 개방형 서비스를 먼저 제공하고 실시간 이력, 소모품 교환 알림 등 고객 정보에 기반한 개인화 서비스는 올해 말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향후에는 실시간 고장진단, 연비 순위 측정 등 운행 관련 서비스까지 제공, 이를 토대로 통합 모바일 차량관리 플랫폼으로 발전시키는 것이 목표다.

현대차 관계자는 “상용차 고객은 주로 생계수단 목적으로 차량을 장시간 사용하기 때문에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차량관리가 더욱 절실하다.”며, “별도 앱을 통해 더욱 차별화된 상용 모바일 서비스를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는 최근 전 세계 상용 고객과 소통하기 위한 ‘상용 글로벌 웹사이트’도 오픈했다. 고객들은 이 웹사이트를 통해 덤프, 카고 등 제품을 활용 목적에 따라 검색하고 정보를 탐색할 수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해당 브랜드 DB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구독신청

최양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