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책
전기상용차 보급, 보조금 확대정책으로 날개 달았다환경부, 전기상용차 보조금 지원규모 확정
화물차 - 0.5톤 1,100만원 / 1톤 2,000만원
버스 - 중형 6,000만원 / 대형 1억원
2018년부터 전기차 국고보조금이 환경개선 효과에 따라 차등 지급된다. 사진은 새롭게 국고보조금 대상으로 채택된 중형 전기버스와 1톤 트럭 모습.

세계적인 전기상용차 확대기조에 발맞춰 정부가 전기상용차 확대정책을 본격적으로 진행할 전망이다.

환경부는 올해 2만대로 책정된 전기차 국고보조금 2,400억 원을 차량 성능과 환경개선 효과에 따라 차등지급한다고 15일 밝혔다.

전기차 보조금 차등지원 제도는 미국, 일본, 중국 등 전기차 선도 국가에서 대부분 시행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도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 것이다.

특히,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의 주된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고 있는 경유차량에 대한 신속한 대체가 가능하고 환경개선효과가 높은 화물차, 버스 등 상용차에 대한 지원 수준이 확대된다.

환경부는 보조금 체계 선진화 연구용역 및 자동차 제조사 등 이해 관계자의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올해 전기차 보조금 차등지급 방식을 확정했다.

 

화물차에 대해 환경부는 기존 0.5톤 화물차 외에 택배차량 등에 많이 활용되는 1톤 화물차에 대해 새로 2,000만 원의 국고보조금을 지급한다.

이를 토대로 서민들이 많이 사용하는 노후 경유 화물차가 올해 하반기에 출시 예정인 전기 화물차로 대체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전기버스는 보조금 지원 대상이 기존 대형버스에서 중형버스까지 확대되며, 중형의 경우 6,000만 원, 대형의 경우 기존과 동일한 1억 원으로 책정됐다.

환경부는 노약자, 어린이 등의 이용객이 많은 마을버스, 학원버스 등이 전기차로 전환되도록 유도할 계획이다.

이형섭 환경부 청정대기기획과장은 “차량 성능에 따른 보조금 차등지원으로 자동차 제조사들의 기술개발과 가격인하를 유도할 계획”이라면서, “앞으로도 전기차 보조사업의 환경개선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버스, 화물차 등에 대한 지원은 지속적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국고보조금 확대로 인한 당장의 수혜자는 세계 최대 전기차 업체인 중국 BYD의 한국 공식 딜러 이지웰페어가 판매 중인 15인승 중형 전기버스 ‘eBus-7’ 모델이 될 것으로 보인다.

국산을 비롯한 중국산까지 더해져 여러 차종이 경쟁을 펼치고 있는 대형 전기버스와는 달리 국내에서 판매되는 중형 전기버스는 현재까지 eBus-7이 유일하기 때문이다.

eBus-7은 이지웰페어가 우도에 공급 진행 중인 모델로, 이번 중형버스 보조금 확정으로 판매에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구독신청

김영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