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기획
덤프·믹서트럭 시장 호시절 갔나
차량 등록대수 증가 불구 시장 분위기 ‘급랭’
3분기 덤프·믹서 등록대수 8만 6,896대…전년比 4.6%↑
올 하반기 이후 증가대수 절반 이하 감소…성장세 경고등
건설수주 감소 원인, 내년 SOC예산 감소로 심화 가능성
※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볼 수 있습니다.

건설경기에 따라 수급에 직간접적 영향을 받는 건설용 트럭인 덤프와 믹서트럭. 2년주기로 수급조절을 취하고 있는 정부가 앞으로도 2년간 영업용에 한해 신규 등록을 제한했음에도 불구하고, 올들어서도 지속적으로 등록대수가 증가하는 모양새다.

이같은 증가세는 덤프 및 믹서트럭에 대한 수요가 사상 최대로 증가했던 지난해처럼 허가제에 묶인 ‘영업용’ 대신 ‘자가용’이 뒤를 떠받치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하지만 올들어 덤프 및 믹서트럭의 등록대수는 지난해 증가폭에 크게 못미치는 데다, 향후에도 나아질 것 같지 않다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현 정부가 건설경기 부양에 크게 비중을 두지 않기 때문이다.

상용차업계 및 국토교통부 건설기계등록현황 통계자료에 따르면, 올해 3분기(7~9월) 기준 대표적인 건설용 트럭의 등록현황을 보면 덤프트럭 6만 497대, 믹서트럭 2만 6,399대 등 총 8만 6,896대에 이른다.

이는 지난해 동기인 8만 3,051대에 비해 약 4.6% 상승한 수치다. 지난해 이례적인 건설경기 호황으로 인해 건설기계에 대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이후 등록대수는 오히려 더 늘었다.

다만, 성장세 측면에서 심상치 않은 기조가 탐지되고 있다.상용차업계 및 국토교통부 건설기계등록현황 통계자료에 따르면, 올해 3분기(7~9월) 기준 대표적인 건설용 트럭의 등록현황을 보면 덤프트럭 6만 497대, 믹서트럭 2만 6,399대 등 총 8만 6,896대에 이른다. 폐차, 수출 등으로 인한 말소사항을 포함한 수치다.

덤프·믹서 자가용이 시장 견인

차종별로 살펴보면, 덤프의 경우 올해 3분기 기준 총 6만 497대가 등록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동기 5만 7,942대에 비해 약 4.4% 증가한 기록이다.

성장을 이끄는 것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자가용 차량이다. 올해 3분기 기준 자가용 덤프는 총 1만 2,289대로 전년 동기 대비 22.7% 상승하며, 전체 등록대수 증가를 이끌었다.

반면, 영업용과 관용으로 등록된 덤프는 3분기 기준 전년 대비 각각 0.6%, 0.5%씩 소폭 상승하는 데 그쳤다.
믹서의 경우도 전체 등록대수에서 차이만 있을 뿐 자가용 차량의 증가세를 필두로 덤프와 비슷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믹서의 올해 3분기 총 등록대수는 2만 6,399대로 전년 동기 2만 5,109대 대비 약 5.1% 상승한 기록을 나타냈다. 이 중 자가용이 22.7% 상승했으며, 영업용은 단 2.4% 상승하는 데 그쳤다.

두 차종 모두 성장세 둔화
전체 등록대수 면에서는 덤프와 믹서 모두 동반상승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성장세 측면에서는 한풀 꺾인 모양새다. 특히, 올해 3분기 들어서는 두 차종 모두 성장세에 경고등이 들어왔다.

실제로 덤프 등록대수는 지난해부터 매 분기마다 600대 이상씩 증가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올해 3분기에는 1/3수준인 201대만이 증가했다.

믹서도 유사한 양상을 보였다. 지난해부터 매 분기마다 300대 이상 등록대수가 증가했던 것에 비해 올해 3분기에는 절반 수준인 142대가 증가하는 데 머물렀다.

건설수주 감소세 영향…심화 가능성도
덤프 및 믹서 시장의 성장세가 주춤한 이유는 2017년 하반기 들어 크게 꺾인 국내 건설수주의 감소세 때문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대한건설협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건설수주는 전년 동기 대비 14.8% 증가한 반면, 하반기가 시작되는 올해 7월 공공수주는 –42%, 민간 수주는 –29.8% 크게 감소했다.

특히, 2018년 평창올림픽 사업 등 국가적으로 시행하는 대형 사업이 대부분 완료 단계에 도달했다는 점과 2007년 이후 2배 이상 급증한 주요 공공기관의 부채문제가 심각한 수준으로 신규 건설투자에 대한 여력이 미흡했다는 것이 주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나아가 상용차업계 관계자들은 정부의 정책으로 인해 덤프 및 믹서의 성장세 둔화가 회복세로 접어들기 어려울 수 있다는 분석도 내놓고 있다.

대표적으로 사회간접자본(Social Overhead Capital, 이하 SOC) 예산의 감소를 원인으로 꼽았다. SOC 예산은 도로, 철도, 항만, 물류 등 사회기반시설 건설공사에 사용하는 예산으로 건설기계 업계에 큰 영향을 미치는 척도 중 하나다.

올해 들어 정부가 SOC 예산을 8.2% 감축해 2008년 이후 최저 수준인 21.8조 원으로 책정했을 뿐만 아니라 내년에는 이보다 20% 추가 감축된 17.7조 원을 사용한다는 방침이어서 성장세 둔화가 계속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다.

이밖에 정부의 부동산 대책으로 인한 주택수요 위축이 주거용 건물 건설투자에 부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과 국내 금리상승 압력이 지속된다는 점 또한, 문제점으로 지목됐다.

이와 관련 건설기계업계 한 관계자는 “당연한 말이지만 건설기계 수요는 건설경기에 큰 영향을 받는다.”며, “특히, SOC 예산이 감소할 경우 국가의 대형 건설공사가 감소한다는 뜻이기 때문에 건설기계 수요 감소는 물론 실업 한파까지 우려된다.”고 밝혔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