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국산
현대차, 사고 대형트럭 유가족에 차량 잔여할부금 전액 면제‘고객 돌봄 프로그램’ 운영 이후 첫 혜택 사례
현대자동차 25.5톤 덤프 엑시언트.

현대자동차가 사후관리 고객 돌봄 프로그램을 활용해 대형트럭을 운전하다 사고로 숨진 운전자 유가족에게 따뜻한 도움의 손길을 내밀었다.

29일 현대차에 따르면 출고한지 두 달을 넘긴 대형 덤프트럭 엑시언트를 몰던 A씨(47)가 최근 전북 익산시 웅포면 국도변에서 교각 충돌 후 추락하는 사고를 당해 숨졌다. 사고 차량은 올해 8월 출고된 신차로 판매가가 2억 원이 넘는 25.5톤 덤프트럭이다.

통상 출고일로부터 3개월 미만인 차량은 잔존가치가 판매가격의 96% 인정되기 때문에 A씨 유가족이 부담해야 할 부담금은 최소 1억 3,000만 원이 넘을 것으로 추정됐다. 가장을 잃은 슬픔과 경제적 어려움뿐만 아니라 막대한 빚까지 떠안아야 하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현대차는 A씨 사고에 대해 ‘전손보험’ 혜택을 적용했다.

현대차는 자차보험 가입이 어려운 대형 상용차 고객들을 위해 8월부터 대형트럭 엑시언트 구입 고객을 대상으로 전손사고 발생 시 잔여할부원금 전액을 면제 해주는 프로그램을 운영해왔다. A씨 유가족이 첫 혜택을 받게 됐다.

현대차는 이날 A씨가 소속돼 일하던 전북 군산시 소재 업체 관계자를 만나 사고 차량에 대한 전손처리 방침을 설명하고, 유가족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위로금을 전달했다.

회사를 대표해 전달식을 주관한 이양선 현대자동차 호남상용지역본부장은 “A씨 유가족이 막대한 차량 잔여할부금 빚 부담을 털어내고 현재 상황을 잘 극복해 나갈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앞으로도 자사 대형 상용차 고객이 불의의 사고로 어려움을 겪는 일이 발생하면 회사 차원에서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대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구독신청

최양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