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수입
테슬라, 주행거리 800km 전기트럭 ‘세미’ 공개100km/h까지 5초…압도적 주행성능 뽐내
2019년부터 예약판매 실시…가격은 미정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Tesla)가 두 번의 공개 연기 끝에 새로운 전기 트럭 ‘세미(Semi)’를 선보였다.

비즈니스인사이더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테슬라는 16일 밤(현지 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세미 공개 행사를 열고 본격적인 전기트럭 시장 진출에 시동을 걸었다.

이날 공개된 세미는 1회 충전으로 최대 804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테슬라가 독자 개발한 초고속 충전소인 메가차저를 이용할 경우 30분만 충전해도 644km를 달릴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 정지 상태에서 시속 60마일(약 96km)에 도달하는 시간을 뜻하는 ‘제로 투 식스티(Zero to Sixty)’가 5초에 불과할 만큼 강력한 동력성능도 자랑한다.

테슬라에 따르면 세미는 8만 파운드(약 36.3톤) 가량의 화물을 싣고 있어도 20초면 시속 60마일에 도달할 수 있다. 일반적인 대형 디젤 트럭이 공차 상태에서 60마일에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이 15초 내외인 것을 고려하면 엄청난 힘이다.

전기트럭의 주요 부품인 배터리의 안전성도 높다는 평가다. 세미의 배터리는 외부충격에도 영향을 받지 않도록 설계됐으며, 100만 마일까지 품질을 보증한다.

운전석은 차량의 정중앙에 설계돼 사용자 친환경적으로 변모했으며, 양옆으로 설치된 2개의 디스플레이를 통해 내비게이션이나 사각지대 모니터링 같은 정보를 동시에 볼 수 있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4개 바퀴에 각각 달린 독립 모터가 2개만 작동해도 직선주로에서 디젤 트럭을 이길 수 있을 것”이라며 “총비용을 고려하면 세미가 디젤 트럭보다 주행거리 대비 가격이 저렴하다”고 설명했다.

테슬라는 세미를 오는 2019년부터 시판할 예정이다. 가격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지만, 벌써부터 미국과 캐나다 등지에서 선주문이 이어지는 등 주가가 상승하고 있다.

구독신청

최양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