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수입
△차량 연결성 △자율주행 △전기동력화 3부문
볼보트럭, 화물운송 핵심동력과 비전 2030 제시
클라스 닐슨 볼보트럭 사장 방한, ‘볼보트럭’ 비전 구체화
법규 1년 앞당겨 내년부터 ‘운전자안전시스템’ 기본 장착
“경영의 핵심가치 ‘안전’ 설정…교통사고 발생율 ‘0’ 추진”
클라스 닐슨 볼보트럭 사장이 기존 트럭 대비 연료를 30% 가량 절약하는 볼보 컨셉트럭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국내 중대형 수입트럭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볼보트럭코리아가 15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볼보트럭의 비전 및 볼보트럭코리아의 내년 도로교통 안전에 대한 전략 등을 발표했다.

이의 일환으로 최근 국내에서 화두가 되고 있는 ‘첨단운전자보조장치(ADAS)’ 의무화에 대응해 국내 관련 법규보다 1년 앞서, 내년부터 판매되는 볼보트럭의 모든 대형 트럭에 ‘긴급자동제동시스템(CWEB, Collision Warning with Emergency Brake)’과 차선이탈경고장치 (LDWS, Lane Departure Warning System)를 기본사양으로 적용키로 했다.

이날 행사를 위해 방한한 스웨덴 볼보그룹의 클라스 닐슨(Claes Nilsson) 볼보트럭 사장은 국내 물류·운송업계의 패러다임 전환과 교통안전을 강화하기 위한 볼보트럭의 비전을 직접 밝혔다.

클라스 닐슨 볼보트럭 사장은 현재 볼보그룹 부회장 및 볼보그룹 트럭부문 총괄 사장직을 역임하고 있다.

김영재 볼보트럭코리아 사장이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닐슨 사장은 이 자리에서 “볼보트럭은 패러다임 전환에 집중해 더욱 안전한 도로 환경을 구축하고 능동적인 안전 시스템을 선도적으로 적용함으로써 품질, 환경과 더불어 볼보의 3대 핵심가치의 하나인 안전을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닐슨 사장은 또, 볼보트럭은 20여년 이상 쌓은 노하우와 선도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상용차 자율주행 기술의 하나인 플래투닝(Platooning, 군집주행) 등의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업계의 혁신과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고 강조하고 “물류, 운송 업계의 패러다임 전환을 이끌고 있는 볼보트럭의 미래 동력으로 차량 연결성, 자율주행 및 전기동력화를 꼽으며, 이 세 가지가 향후 업계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이끄는 주춧돌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볼보트럭은 ▲스웨덴 볼리덴 광산에서 FMX 무인 덤프트럭 ▲고텐버그시 무인 쓰레기 수거트럭 ▲GPS경로를 따라가는 사탕수수 수확 트럭 등 자동화 분야의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최근에는 하이브리드 컨셉트럭과 LNG 트럭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이산화탄소 배출량 저감 및 지속가능한 차세대 연료 개발을 위한 노력을 기울이기도 했다.

닐슨 사장은 나아가, 100% 전기로 구동이 가능한 트럭의 개발 현황과 함께 전기동력화 기술이 가져올 미래의 청사진을 발표하며, 2030년까지 차량 연결성, 자율주행 및 전기동력화에 집중함으로써 환경에 무해한 제품의 개발과 깨끗하고 안전한 교통 환경을 조성하는 볼보트럭의 비전을 제시했다.

닐슨 사장은 또 제품의 품질, 환경뿐만 아니라 ‘안전’도 경영의 핵심가치로 꼽았다. 볼보트럭은 1969년부터 자체 교통사고 조사팀을 조성해 교통사고를 철저히 분석하고 이를 향후 제품 개발에 반영하는 등 안전시스템 연구도 체계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날 행사서 닐슨 사장은 스웨덴 정부와 함께 교통사고 사망자 수를 ‘0’으로 만들기 위해 진행하고 있는 볼보트럭의 ‘비전제로(Vison Zero)’프로젝트를 소개하며, 나아가 볼보의 제품이 관련된 교통사고 발생율을 제로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볼보만의 ‘비전제로’를 재정의 했다.

한편, 닐슨 사장은 “오늘날 상용차 업계는 자율주행과 능동적 안전장치 등의 신기술이 비약적인 발전을 이루고 있지만, 이러한 기술은 운전자를 보조하는 수단에 불구할 뿐 결국 운전자가 안전한 운행을 위한 최고의 시스템이다.”라며, “볼보트럭은 안전을 필두로 연결성, 자율주행 및 전기동력화 부문에 있어 20여년 이상 쌓아온 노하우를 통해 훌륭한 제품 개발은 물론 운전자가 차량과 소통하며, 신뢰할 수 있는 주행 환경까지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Q&A] 클라스 닐슨 볼보트럭 사장과 김영재 볼보트럭코리아 사장

“올해 볼보트럭은 한국서 15% 판매성장에 3천대 예상”

“판매수요 는 만큼 애프터마켓 확대에도 집중”
기본 사양 첨단안전장치 관련 “가격인상 최소화”

볼보트럭코리아 기자간담회에서 헬렌 멜키스트 볼보트럭 인터내셔날 세일즈 부문 사장(왼쪽), 클라스 닐슨 볼보트럭 사장(가운데), 김영재 볼보트럭코리아 사장(오른쪽)이 질의응답을 진행하고 있다.

Q. 볼보트럭은 점유율 40% 이상을 확보하며 국내 수입 상용차 시장을 선도하고 있는 업체다. 그렇다면 글로벌 시장을 기준으로 볼 때 국내 시장의 중요성은 어느 정도인가?
클라스 닐슨 사장▶ 한국 시장은 볼보트럭에게 있어서 정말 중요한 시장이다.

올해 전 세계 판매되는 볼보트럭은 약 11만 대가 팔릴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 중 한국 시장은 올해 약 3% 수준인 3,000대지만, 글로벌 이익 기여도로 봤을 때 세계 9위 시장이다.

무엇보다 한국 시장은 견고한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순수차량 판매 실적만 놓고 봤을 때 한국 시장은 전년도 대비 올해 15% 성장세를 기록했다는 점이 고무적이다.

또 한 가지 이유를 들자면 한국 상용차 고객들 수준이 높다. 신기능과 기술들을 테스트 해볼 수 있는 좋은 환경을 가지고 있다.

이처럼 중요도가 높기 때문에 꾸준히 제품 서비스 및 신기술 투자를 이어나갈 것이다. 물론 한꺼번에 공개하는 것이 아니라 단계적인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Q. 2019년 1월부터 의무화되는 긴급자동제동장치, 차선이탈경고장치 등 첨단운전자보조장치(ADAS) 도입을 1년 앞당겨 기본사양에 추가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안전을 중요시 한다지만 가격인상이 우려되는 부분인데 어떻게 풀어나갈 생각인가?
김영재 사장▶
긴급자동제동장치는 이미 옵션으로 판매 중이며, 올해도 이 옵션이 장착된 차량만 약 250여 대가 팔려나갔다. 내년에 미리 적용하는 이유는 이미 옵션으로 공개되어있는 이런 좋은 시스템을 통해 미연에 사고 방지를 위한 볼보트럭코리아의 노력이다.

가격에 대해 언급하기는 어렵지만 기본사양에 적용하기 위한 방안이기 때문에 가격인상에 대해서는 최소화 시키려고 노력 중이다. 구체적인 가격은 내년에 말씀드릴 수 있다.

Q. 현재 국내 시장에 출시되고 있는 볼보 FH, FM ,FL외에 ‘볼보 FE’ 일부 차종이 국내에 들어와 시범운행 중인 것으로 알고 있다. 구체적인 런칭계획과 차량에 대한 소개를 한다면?
김영재 사장▶
볼보 FE는 아직 국내 시장에 없는 모델이다. 올 하반기에 10대를 시범운행 형식으로 들여와 테스트 중에 있다. 차량의 구체적인 목적이나 런칭은 테스트 결과 후 판단할 예정이다.

Q. 경쟁사나 업계에서는 파이낸셜 지원이나 구매가 많다. 볼보트럭의 경우 자체 파이낸셜이 도입되지 않아 초기 부담이 클 수도 있다고 보는데 금융사 제휴나 본사의 지원을 통해 신설법인을 구축할 예정은 없나?
클라스 닐슨 사장▶
본사 차원에서 언급하자면 ‘볼보 파이낸셜 서비스’이라는 자회사가 존재한다. 금융지원이 필요하면 언제든 지원할 수 있다.

김영재 사장▶ 현재 국내 시장에는 볼보 파이낸셜 서비스 지원이 없지만 해마다 담당 직원들이 찾아와 협의 중에 있다. 대신 현재 관련 금융사로부터 좋은 금리에 금융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수입 상용차 시장 점유율 40%가 그것을 증명하는 근거라고 볼 수 있다.

Q. 상용차 자율주행 도입에 앞서 급작스런 사고 발생 시 누구의 생명을 더 존중하고 사고를 발생시켜야하는지에 대한 도덕적 딜레마가 존재한다. 이는 승용차보다 상용차에서 더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데 이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클라스 닐슨 사장▶
조금 다른 각도에서 답변을 하자면, 완전 자율주행 차가 대중들이 다니는 일반 도로에 운행되기 위해선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생각한다. 앞서 말한 도덕적 딜레마 때문이다.

그러므로 대중이나 일반 차량이 없는 광산, 항만, 건설현장 등과 같은 제한된 구역에서 선행될 가능성이 높다. 사용자의 혜택 측면에서 살펴봐도 훨씬 누릴 수 있는 면이 많다.

Q. 전기트럭이나 하이브리드 트럭 개발은 어느 정도까지 진행됐고 상용화 시점은 언제라고 예상하는가?
클라스 닐슨 사장▶
향후 출시 제품에 대해서는 사전일정을 공개하고 있지 않다. 다만 버스 부문은 상용화가 됐다는 점을 명시하고 싶다. 이러한 기술이 발전해서 트럭에도 적용할 수 있다면, 당연히 상용화가 이뤄질 것이다.

Q. 지난 2014년 본사 차원에서 2,500만 달러를 투자하여 총 면적이 47,524㎡에 달하는 평택 볼보트럭 종합 출고센터를 준공한 바 있다. 이후 투자는 어떻게 이뤄질 예정인가?
클라스 닐슨 사장▶
계속해서 판매증가가 이어지고 사업부문에서 성공적인 성과가 나타나고 있기에 투자는 계속될 것이다. 특히, 서비스 네트워크 확대와 제품 및 기술적인 측면에서 투자가 이어질 예정이다.

김영재 사장▶ 볼보트럭이 판매하는 차량은 고객들이 수익을 창출하기 위해 사용하는 상용차다. 이에 운행 시간을 최대한 늘리기 위한 애프터마켓 서비스가 중요하다.

차량 판매가 늘어나는 만큼 서비스 수요가 계속해서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므로 2021년까지 애프터마켓 확대와 더불어 정비인력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도 이어가고 있다.

클라스 닐슨 사장▶ 한 가지 첨언을 하자면 한국은 차량 커넥티비티 기술을 위한 충분한 인프라를 구축했을 뿐만 아니라 높은 수준의 고객기반까지 갖추고 있다. 이에 신기능 제품에 대해 시범 테스트를 한국에서 진행하려하고 그럼으로써 선진화된 제품 투자가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

클라스 닐슨 볼보트럭 사장이 볼보트럭 비전 및 도로교통안전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클라스 닐슨 볼보트럭 사장이 ‘비전 제로(Vision Zero)’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 하시면 해당 브랜드 페이지로 이동합니다.

구독신청

김영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