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트럭일반
대구시, 국내 최초 1톤 전기화물차 양산 시동이달 말 국가산단에 생산 공장 준공
내년 본격 생산…연간 3,000대 목표
대구서 생산을 앞두고 있는 국내 최초 1톤 전기화물차 '칼마토(Calmato)'

내년 상반기부터 국내 최초 1톤 전기화물차가 대구에서 본격 생산될 전망이다. 대구에서 완성차가 생산되는 것은 지난 2000년 삼성상용차 철수 이후 18년만이다.

대구시는 자동차부품기업인 ㈜디아이씨의 대구법인인 ㈜제인모터스가 대구 국가산업단지에 짓고 있는 전기화물차 생산 공장이 이달 말 준공된다고 10일 밝혔다.

㈜제인모터스는 공장 준공과 함께 오는 11월 말 시범차량을 제작, 내년 3월까지 택배업체와 함께 시범운행한 뒤 연간 3,000대씩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생산되는 1톤 전기화물차는 내년 상반기 물류업체에 우선 공급되고, 하반기부터는 일반 고객들에게도 판매될 예정이다.

㈜제인모터스는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가는 내년 하반기까지 150여 명의 신규 인력을 추가로 채용하고, 대구 지역 부품업체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어서 지역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한편, 대구시는 지난해부터 2019년까지 140억 원을 전기․자율주행차 연구개발비로 지원하고 화물자동차 운수사업법 개정을 추진하는 등 전기화물차 수요를 늘리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온 바 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전기상용차 생산공장 건립으로 미래형자동차 선도도시 육성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며, “삼성상요차 철수 이후 18년 만에 완성차 생산도시로 재도약하는 것에도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최양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