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제
자율주행 트럭, 미국서 상용화 불씨 댕긴다제도적 장애요인, 되레 기술 진보 촉진
캘리포니아州서 자율주행 테스트 2배↑
자문위원회 설립 등 정부 지원 이어져
지난해 7월 차량 공유 서비스업체인 우버에 인수된 '오토(Otto)'의 자율주행 트럭이 캘리포니아주에서 도로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미국 정부가 화물운송차량에 관한 각종 규제들을 연이어 내놓음에 따라 이를 극복하기 위한 자율주행 기술개발이 가속화되고 있다. 역설적이지만 정부가 설치한 제도적 장애물이 자율주행 트럭 상용화를 촉진하는 모양새다.

여기에 최근 화두로 떠오른 정부의 친환경적 기술 운용 도입과 운송업계 인력난이 맞물리면서 생각보다 가까운 미래에 자율주행 트럭 상용화가 이뤄질 것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그동안 자율주행 기술이 수많은 제도적 장애요인들을 뛰어넘으며 발전해온 만큼 지금까지 개발된 기술들이 융합되면 자율주행 트럭 상용화가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분석에서다. 전문가들은 이 같은 근거로 크게 세 가지 이유를 꼽았다.

규제 강화 극복하려 기술개발 앞당겨
먼저, 미국 정부가 오는 2021년부터 ‘중대형 엔진 및 차량에 대한 온실가스 배출과 연료 효율성 2단계 규제’를 시행함에 따라 자율주행 기술과 자동 변속기 개발에 탄력이 붙고 있다는 것이다.

법안이 발효되면 현재 운행 중인 상업용 차량들은 현재 대비 약 25%의 연비성능 개선이 필요한데, 이에 대한 대응책으로 자율주행 기술과 자동 변속기가 부상하고 있다.

특히, 자율주행 기술은 규제에 맞춰 연료 소비를 줄일 수 있음은 물론이고 탄소배출 저감과 운송업계에 닥친 인력난도 일정 부분 해소할 수 있어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두 번째는 도로안전 규정이 강화됨에 따라 자율주행 기술개발이 진일보하고 있다는 것이다.

실제 도로안전 규정에 부합하기 위해 개발된 충돌방지시스템, 차로이탈경고시스템, 전방감시 레이더, 자동주행 속도 유지 장치 등은 자율주행 기술의 토대가 됐다. 안전 규제를 통과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이 자율주행 트럭 개발의 발판이 된 셈이다.

마지막으로 ‘전자기록장치(Electronic Logging Device) 장착 의무화’와 ‘식품안전현대화법(Food Safety Modernization Act)’ 등의 규제가 자율주행 트럭 상용화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점이다.

우선, 전자기록장치는 트럭 내부의 엔진 제어 모듈과 동기화되어 자동으로 주행시간을 기록하는 장치로, 차량 관련 데이터를 회사, 자동차 제조업체, 경찰 등에 전송할 수 있는 연결성이 특징이다.

이러한 연결성은 자율주행 트럭 시대를 앞당기는 것은 물론 지능형 교통체계를 현실화하는 데 중요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아울러 지난해 9월부터 시행 중인 ‘식품안전현대화법(Food Safety Modernization Act)’도 자율주행 기술개발에 촉매 역할을 하고 있다.

식품이 운송과정에서 적정온도에 보관됐음을 증명해야하는 이 규제에 따라 GPS기반의 컴퓨터 통신기술을 차량과 연동하는 기술이 개발을 거듭하고 있기 때문이다.


자율주행 관련 기업 1년 새 4배가량 급증
이처럼 미국 내 제도적 장애요인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자율주행 트럭 개발 열기는 식을 줄 모르고 있다. 대표적으로 캘리포니아주는 자율주행 차량의 세계적 ‘테스트 베드(Test Bed)’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스타트업을 비롯한 자동차 제조업체들과 구글 등 거대 IT기업들이 자율주행 차량 테스트에 뛰어들면서 도로주행 테스트가 전년대비 2배 이상 급증하는 등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2015년 초 7곳에 불과했던 테스트 승인기업은 현재 27곳으로 증가했으며, 최근에는 중국 차량공유업체 ‘디디(Didi)’가 실리콘밸리에 R&D센터를 오픈하는 등 전 세계의 자율주행 차량 관련 기업들이 캘리포니아주로 몰려들고 있다.

한편, 미국 정부도 현지 자율주행 기술개발 열기와 속도에 합을 맞춘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주요 자동차 업체와 IT기업 경영진으로 구성된 ‘자율주행차 자문위원회(advisory committee)’를 설립,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GM, 아마존, 우버 등 주요 기업 이사진 25명으로 구성된 이 위원회는 자율주행 기술과 관련한 미국 내 다양한 규제 제정에 공조할 계획이다.

(본 기사는 물류기술연구센터 제공 내용을 토대로 작성했습니다.)

최양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