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수입
中 상용차, 중소형 모델 앞세워 국내 시장에 도전장중소형 시장에 저렴한 가격 앞세워 점유율 확대 노리나
포톤, 북기은상기차에 이어 둥펑쏘콘도 국내 시장 진출
유럽 상용차가 잡고 있는 중·대형 시장 진출은 어려워

품질문제로 한 때 주춤했던 중국 상용차가 국내 시장에서 다시 한 번 열풍을 일으킬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현재까지 국내시장에 중국 상용차 업체 중 트럭을 판매하는 업체는 총 3곳으로 국내 업체의 독무대였던 경형, 소형, 준중형 등 중소형 이하 세그먼트에서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물꼬트기에 나섰다.

▲북기은상기차가 제조하고 중한자동차가 수입판매하는 'CK미니밴(좌)'과 'CK미니트럭(우)'


먼저, 북기은상기차가 제조하고 중한자동차가 수입·판매한 중한자동차의 상용차 판매 모델은 ‘CK미니트럭’과 ‘CK미니밴’이다.

2015년부터 국내 시장에서 꾸준한 판매고를 올린 결과, 진출 이후 가장 흔히 볼 수 있는 중국산 모델이 됐다.

CK미니트럭의 포지션은 경형 상용차급인 GM대우의 다마스&라보와 현대·기아차의 포터2&봉고3의 중간 크기의 적재함을 가진 모델로 CK미니트럭은 0.8톤, CK미니밴은 0.6톤의 적재량을 가지고 있다.

파워트레인은 두 모델 모두 최고출력 89마력, 최대토크 11.7 kg·m의 1.3ℓ급 가솔린 엔진과 수동 5단 변속기가 맞물린다. 가격은 CK미니트럭 1,085만 원 CK미니밴 1,140만 원.

▲ 포톤의 준중형 트럭 '아오마크C(AumarkC)'


이와 함께 준중형 포지션에 속하는 3.5톤급 중국산 트럭도 지난해부터 국내에서 판매중이다. 바로 중국 1위 트럭 생산업체 포톤이 제작하고 ㈜그립스아이앤씨가 수입·판매하는 ‘아오마크C(AumarkC)’다.

아오마크C는 유로6 기준을 충족하는 미국 커민스社의 최고출력 156마력, 최대토크 51kg·m의 3.8ℓ급 디젤 엔진과 함께 ZF社의 수동 6단 변속기가 탑재됐다. 가격은 3,289만~3,509만 원.

▲둥펑쏘콘의 화물밴 'C35(좌)'와 소형 트럭 'C31(우)'


이에 더해 지난 5월 4일 업계에 따르면 중국 둥펑자동차그룹 계열사 ‘둥펑쏘콘(DFSK)’이 국내 시장에서 화물밴 ‘C35’와 0.9톤 트럭 ‘C31’ 공식 판매를 시작했다.

C35는 2인승 화물밴으로 현대차 ‘스타렉스’와 한국지엠 ‘다마스’의 중간 크기 차량이다. 최대적재중량은 675kg이며, 파워트레인은 최고출력 117마력, 최대토크 15.0kg․m의 1.5ℓ급 4기통 가솔린 엔진과 5단 수동 변속기의 조합으로 구성했다. 가격은 트림별로 1,456만~1,582만 원.

0.9톤 트럭 C31은 현대차 ‘포터’로 대변되는 국내 소형 트럭시장의 문을 두드린다. 동력성능과 파워트레인은 C35와 동일하다. 가격은 1,235만 원.

둥펑쏘콘 한국법인 관계자는 “C35와 C31이 경쟁 모델 대비 가격 경쟁력을 갖춘 만큼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선호도가 높을 것”이라며, “향후 두 차량 외에 5인승 화물밴, 4인승 소형 트럭, 7인승 SUV 등의 판매도 준비 중이다.”라고 밝혔다.

전반적으로 이들 업체 대부분 국내 브랜드에 직접 도전하기 보다는 틈새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산의 최대 약점으로 지적됐던 서비스 및 품질 문제를 보완하기 위해 지정 정비업체와의 제휴를 통해 50여 곳이 넘는 A/S 망을 갖추는 등 종전에 볼 수 없었던 전문적인 자동차 브랜드로써 그 모습을 가다듬고 있는 모양새다.

한편, 중국산 상용차 브랜드의 진출로 국내 화물차주들의 선택의 폭은 넓어졌지만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냉담한 시선도 보이고 있다.

국내 배기가스 규제 기준인 유로6 스텝C를 충족시키기 위해 국내에 수입되는 중국산 상용차 대부분이 가솔린 엔진을 탑재했다는 점과 직영 A/S 망 부제, 아쉬운 조립 품질 등이 중국산 상용차를 달갑게 보지 않은 이유다.

이와 관련 업계 관계자는 “국산 중소형 트럭 가격이 매년 올라가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산 업체들의 도전은 당연하지만 대형시장의 경우 볼보트럭, 다임러트럭 등 유럽 상용차 브랜드들이 대거 진출해 있는데다가 중국의 배기가스 규제가 유로4(중국기준: 國4)수준인 만큼 중국산 대형 트럭이 국내 시장에 진출하기에는 무리가 있어 보인다.”고 전망했다.

박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