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트럭일반
교통안전공단, 화물차 첨단안전경고장치 장착 시범사업 추진화물차 25대 대상…교통사고 예방효과 분석 후 보급 활성화 유도

교통안전공단(이사장 오영태)은 지난 4일 부산조재의 천일정기화물자동차 차고지에서 첨단안전경고장치 장착 시범사업 현장을 방문하였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지난 7월에 발생한 봉평터널 사고 등 대형 차량의 졸음운전으로 인한 대형교통사고예방을 위해 기획됐다.

공단은 대형 화물차 25대를 대상으로 첨단안전경고장치(FCWS/LDWS)를 설치하여 사고예방 및 운전자 안전운행 향상을 기대하고 있으며, 장착차량에 대한 교통사고 예방효과를 분석하여 첨단안전경고장치의 보급 활성화를 유도 할 예정이다.

이번에 장착되는 첨단안전경고장치의 주요 기능은 전방 차량을 감지하고, 상대속도를 고려하여 충돌 위험을 알리는 전방추돌경고(Forward Collision Warning)와 졸음 등 운전자의 의지와 무관하게 차로를 이탈 할 경우 운전자에게 경고하는 차로이탈경고(Lane Departure Warning) 기능이다.

향후 공단은 이번 첨단안전경고장치 연구시범사업을 바탕으로, 장착차량에 대한 첨단안전경고장치와 운행기록장치의 자료를 활용한 교통사고 감소효과 분석을 통해 보험료 할인제도 도입 등 첨단안전경고장치의 도입 활성화를 위한 지속적인 대정부 건의를 할 예정이다.

공단 오영태 이사장은 “대형교통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운전자의 인적요인에 의한 오류를 최소화하기위해 첨단안전경고장치가 반드시 필요하며, 첨단안전경고장치 장착 연구시범사업을 통해 첨단안전경고장치의 보급이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교통안전공단은 지난 9월 한국도로공사·전국화물운송사업연합회와 첨단안전경고장치 장착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시범장착 대상회사를 선정한 바 있다.

 

 

박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