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트럭 트럭일반
교통안전공단·현대차, CNG 화물차 특별점검2015년 이전 생산된 489대 화물차 대상…12월 말까지
▲ CNG 자동차 내압용기 재검사 사진

교통안전공단(이사장 오영태)과 현대자동차는 CNG 자동차 안전성 확보 및 중소 운수업체 동반성장을 위한 CNG 화물차 특별점검을 실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특별점검은 CNG 자동차 중 화물차의 경우 대부분 중소 환경업체가 보유하고 있는 청소차이며 별도의 정비와 관리 인력이 없어 안전관리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난데 따른 것이다.

특별점검 기간는 오는 11월 16일부터 12월 31일까지 2015년 이전에 생산된 489대의 화물차를 대상으로 내압용기재검사 기준에 따른 정밀 점검과 차량관리 방법 및 유사시 사고 대응에 관한 교육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검사결과 경미한 결함은 현장에서 시정 조치하고, 내압용기 등 중대한 결함이 있는 차량은 운행을 제한하며 내압용기를 교체하도록 할 방침이다.

한편, 공단과 현대자동차는 CNG 자동차 안전성 향상을 위한 상시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2016년 하절기 특별안전점검에서 CNG버스 3만 1,037대를 점검하여 2,131대에 대하여 안전조치를 한 바 있다.

오영태 공단 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안전에 대한 요구가 높은 시기에 자칫 소홀할 수 있는 CNG 화물차에 대한 특별점검을 통해 국민들의 안전을 보장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이번 점검이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관계기관 및 운수업체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박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