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다이제스트
기아차, 상품성 높인 ‘2017년형 스포티지’ 출시후방주차보조시스템, 오토라이트 등…편의사양 기본 적용

기아자동차가 고객 선호사양을 기본 적용하고 강화된 상품성을 갖춘 ‘2017년형 스포티지’를 25일부터 본격적인 판매에 나섰다.

이번 2017년형 모델은 준중형 SUV 차량 고객들의 요구를 적극 반영해 ▲후방주차보조시스템 ▲오토라이트컨트롤 헤드램프를 전 트림에 기본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동급 차량 최초로 스마트 내비게이션에 기아 티맵(T-map)과 미러링크를 적용해 차와 스마트폰을 USB(미러링크)로 연결했을 때 차량의 내비게이션 화면에서 티맵을 이용할 수 있게 적용했다.

아울러 기아자동차는 ▲동승석의 위치를 운전자가 버튼으로 조절할 수 있는 동승석 워크인 디바이스 ▲애플 카플레이어 기능을 추가한 네비게이션 등 동급 차량 최초로 적용 되는 다양한 스마트 편의 사양을 적용했다.

이 외에도 기아자동차는 고급 편의 사양 패키지인 ‘스마트UP’ 을 신설, 전 트림에서 선택할 수 있도록 해 고객 만족을 높일 계획이다.

‘스마트UP’패키지는 ▲후측방경보시스템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휴대폰 무선충전 시스템 등으로 구성돼 운전자에게 편의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편, 2017년형 스포티지(자동 변속기 기준)의 판매가격은 ▲2.0디젤이2,405~2,910만 원 ▲1.7디젤이 2,320~2,725만 원이다.

 

박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