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다이제스트
기아차, 4가지 파워트레인 갖춘 ‘올 뉴(ALL NEW) K7’ 출시동급 최대 축거와 국산 최초 전륜 8단 자동변속기 탑재

기아자동차의 대표 준대형 모델 올 뉴(ALL NEW) K7’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

지난 20091세대 K7 출시 후 프로젝트명 ‘YG’로 개발에 착수, 7년 만에 2세대 모델로 풀체인지 됐다.

이와 함께 올 뉴 K7은 준대형 시장 고객들이 가장 중시하는 속성인 고급스러움품격을 구현하는 것에 모든 초점을 맞추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에 따라 올 뉴 K7음각 타입의 신개념 라디에이터 그릴과 ‘Z’ 형상의 램프 이미지 인간공학적 설계와 동급 최대 축거 국산 최초 전륜 8단 자동변속기 탑재 차체강성 강화 헤드업 디스플레이, 크렐(KRELL)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등 기존 모델 대비 상품성을 높였다.

4가지 파워트레인을 갖춘 신형 K73.3 가솔린 모델은 람다3.3GDi 엔진의 성능 개선과 8단 자동변속기 탑재를 통해 최고출력 290마력 최대토크 35.0kg·m의 성능을 발휘한다. 연비는 정부 공동고시 신연비 기준 복합연비 10.0km/(18인치 타이어)를 기록했다.

또한 실생활에서 가장 많이 활용되는 엔진 회전수인 2,000rpm의 저중속 영역에서 토크가 2.4% 향상돼 체감 주행성능을 강화했다.

2.4 가솔린 모델은 주력 모델로서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24.6kg·m의 동력성능을 확보하고, 11.1km/(17인치 타이어)의 복합연비를 달성하며 이전 모델 대비 경제성이 향상됐다.

2.2 디젤 모델의 경우 유로6 기준을 충족시킨 디젤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을 통해 최고출력 202마력, 최대토크 45.0kg·m의 엔진성능에 복합연비 14.3km/(17인치 타이어)를 기록해 동급 디젤 모델 중 가장 높은 연비를 달성했다.

이와 함께 엔진 주요 부위에 각종 흡차음 커버를 적용하는 등 전방위적인 설계 개선을 통해 엔진의 소음 및 진동을 크게 감소시켜 최상의 정숙성을 확보했다.

3.0 LPG 모델은 최고출력 235마력, 최대토크 28.6kg·m에 복합연비는 7.4km/(17인치 타이어)을 달성했다. 편의사양으로 폴딩 키 또는 스마트 키의 언락 버튼 2회 작동시 연료 펌프를 미리 구동시켜 시동 대기시간을 단축시키는 시동 대기시간 단축 시스템이 동급 최초로 적용돼 가솔린 수준의 시동성을 확보했다.

한편,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올 뉴 K7은 고객들이 준대형 세단에 기대하는 모든 요소를 철저히 분석하고 이를 기대 이상으로 충족시킨 기아자동차 기술력의 결정체라며, “디자인, 파워트레인, 안전성, 사양, 가격 등 전 부문의 혁신을 통해 새롭게 태어난 올 뉴 K7이 국내 준대형 시장의 새로운 지배자가 될 수 있을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박현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