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정책
서울시, 작년 7만여 대 노후경유차 저공해조치 끝냈다질소산화물, 초미세먼지 약 1,500여 톤 절감
올해 저공해사업 예산 300억원 증가, 2346억원

서울시가 작년 경유차 등 노후 운행차(건설기계 포함) 7만여 대에 대해 조기폐차, 매연저감장치(DPF) 부착 등 저공해 조치를 한 결과, 질소산화물(NOx)과 초미세먼지가 약 1,500여 톤 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지난해 조기폐차 45,501대, 저감장치(DPF) 25,028대, PM-NOx 126대, 건설기계 434대, LPG화물차 구입지원 145대 등 총 71,234대에 대해 저공해 조치를 완료했다. 이에 따른 초미세먼지(PM-2.5) 저감효과는 100톤, 질소산화물(NOx) 저감효과는 1,478톤을 기록했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시는 노후 경유차(건설기계 포함) 총 153,603대에 대해 저공해 조치를 완료했다. 구체적으로 조기폐차 103,937대, 저감장치 47,071대, PM-NOx 동시저감장치 등 질소산화물 저감 2,055대의 성과를 이뤘다.

올해 12월부터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상시운행제한이 시행됨에 따라 서울시는 저공해사업에 더욱 확대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2020년 저공해사업 지원예산은 작년 대비 300억원 증가된 2,346억원을 편성 , 총 8만 5천대에 대해 저공해조치를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노후 경유차 감축을 위해 조기폐차 위주로 저공해사업을 추진, 총중량 3.5톤 미만 차량에 대해 폐차보조금을 300만원으로 상향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배출가스 5등급 노후 경유차 소유자는 조기폐차 외에도 매연저감장치 부착 등 저공해 조치를 할 경우 보조금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이사형 서울시 차량공해저감과장은 “저공해사업을 통해 서울지역 초미세먼지와 질소산화물이 줄고 농도가 개선되는 등 대기질 개선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말하며 “5등급 차량 소유주는 시에서 지원하는 저공해조치를 적극 활용해 대기질 개선에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