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국제
영국, '전기버스만 다니는 마을' 만든다800억 투입해 전기버스 200대 다니는 소도시 시범선정
영국정부는 전기버스만 운행되는 소도시를 시범 지정하며 오는 2025년까지 영국의 모든 대중교통을 전기버스로 대체할 계획이다.

영국에 전기버스만 운행하는 '친환경 마을'이 생긴다.

영국 BBC에 따르면 지난 6일(현지시각) 영국 교통부는 전기버스만 다니는 소도시를 시범 지정했다. 탄소배출 감축 정책의 일환이다.

영국 정부는 해당 도시에 5천만 파운드(약 800억원)를 지원해 전기버스 200여 대를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마을을 시작으로 영국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자국내 모든 대중교통을 전기버스로 바꾼다는 방침이다.

또한 영국 정부는 2천만 파운드(약 300억원)를 투입해 우버 스타일의 버스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는 스마트폰 어플로 버스를 호출할 수 있는 '주문형(on-demand) 버스' 제도로 지방이나 교외 지역과 같이 승객이 적어 상시 노선을 운영하기 어려운 지역에서 활용되며, 이미 리버풀과 옥스퍼드에 도입된 바 있다.

그랜트 섑스(Grant Shapps) 영국교통부 장관은 "전기버스 200대를 운영하면 디젤차 약 3천700대를 줄이는 효과가 있다. 배출가스 감축을 위해 전기버스 도입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