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합 기획
= 7월 화물차운송시장 업종개편 후 5개월 =
중형급 4.5톤~7톤↓ 준대형급 8톤~16톤↑
16톤까지 조건 까다롭지 않고 매출면서 유리해 ‘증톤’ 인기
경기침체 풀리면 교체수요 더욱 늘어날 여지는 다분
높은 톤급을 선호하는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개인 사업자가 16톤까지 증톤할 수 있는 조건이 까다롭지 않을뿐더러 매출과 유가보조금 면에서도 이점이 있기 때문이다.

지난 7월 1일, 30여 년 만에 화물운송시장 업종이 개편됐다. 당시 상용차 업계는 업종개편에 따라 대폐차 규정이 개정되고 이로 인해 상용차 시장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예상했다. 그리고 그 후 약 5개월의 시간이 흐른 현재, 예상대로 상용차 시장에는 변화가 감지되고 있다.

화물운송시장 업종개편은 기존 용달, 개별, 일반(법인)으로 나뉘던 업종을 개인(소형·중형·대형), 일반(법인)으로 이원화한 것이 골자다.


특히, 업계에선 개인 업종 증톤 완화 내용을 담은 ‘대폐차 규정 개정안’을 두고 시장의 변화를 가져올 핵심 사안으로 지목한 바 있다.

대폐차 규정 개정안 중 개인 업종만 따로 구분해서 살펴보면 톤급에 따라 △소형(1.5톤 이하) △중형(1.5톤 초과~ 16톤 이하) △대형(16톤 초과)으로 구간을 나누고 각 톤급 범위 내에서만 대폐차를 허용하도록 했다.

다만 가장 범위가 넓은 개인중형은 10톤까지만 제한 없이 대폐차가 가능하도록 하고 조건부로 16톤 이하까지 대폐차를 허용하도록 했다.

개인 사업자가 높은 톤급의 화물차를 운행할 수 있도록 허용함으로써 시장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만들고 나아가 과적과 교통사고를 줄이겠다는 정부의 의도다.

그도 그럴 것이 업종개편 이전에는 5톤 이상 화물차로 교체하지 못한 개별화물 사업자가 4.5톤 차량으로 10톤 이상을 과적하는 상황이 빈번했다.

이러한 가운데 당시 상용차 업계는 개인 사업자들이 높은 톤급의 화물차를 선택할 수 있게 됐다는 점에 주목했다.
개인 사업자들에게 제한됐던 높은 톤급의 화물차를 선호하는 현상이 두드러지지 않겠냔 판단에서다.

7월 기점으로 수요곡선 벌어져
국토교통부의 차량 등록 원부 데이터를 가공, 본지에 독점 제공하고 있는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 통계자료에 따르면, 업종개편 후 개인 사업자들이 높은 톤급을 선호하게 될 것이란 업계의 판단은 정확히 적중했다.

톤급별로 △4.5톤~7톤 이하를 ‘중형’ △8톤~16톤 이하 차량을 ‘준대형’으로 구분했을 때 업종개편 이전인 1월부터 6월까지 영업용으로 활용되는 중형과 준대형 카고트럭 신규등록대수는 매월 일정한 간격을 두고서 다소 유사한 수요곡선을 그렸다.

중형과 준대형 카고트럭 모두 올 1월 최대치를 기록했으며, 이후 2월에 저점을 찍고 다시 반등하는 등 들쑥날쑥한 모습이 동일하게 나타났다.

업종개편 직전인 6월에 들어서도 중형 103대, 준대형 139대가 신규등록 되며, 두 차급 모두 평월 대비 낮은 수요를 보였다. 하지만 업종개편 직후인 7월부터 중형과 준대형 카고트럭은 서 로 다른 노선을 탔다.

올해 7월 중형카고 신규등록대수는 전월 대비(103대) 27%가량 떨어진 75대를 기록한 반면, 준대형카고 신규등록대수는 전월 대비(139대) 31.6% 증가한 183대를 기록했다.

이후에도 격차는 벌어졌다. 8월 기준 중형카고 신규등록대수는 54대, 9월 45대, 10월 64대를 기록하며, 계속해서 두 자릿수 수요를 보인 반면, 준대형 카고 신규등록대수는 8월 172대, 9월 165대에 이어 10월 194대로 강보합 상태를 유지했다.

현장 분위기도 “이왕이면 높은 톤급”
업계에서는 높은 톤급을 선호하는 분위기가 계속해서 이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개인 사업자가 16톤까지 증톤할 수 있는 조건이 까다롭지 않을뿐더러 매출과 유가보조금 면에서도 이점이 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한 상용차 영업직원은 “과거 호황기에는 3~5년 주기로 차량을 바꿨다면 최근에는 경기침체와 트럭 구매 시 주요 자금으로 활용되는 중고트럭 가격이 떨어져 예상보다 교체수요가 많지 않다.”며, “덩달아 리스크 관리에 민감한 캐피탈사들이 상용차를 기피하는 현상도 나타나 자금 조달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icon인기 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뉴스
여백
여백
여백